양산시 산업단지 조성사업 원활
양산시 산업단지 조성사업 원활
  • 이수천
  • 승인 2017.12.04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내 7개소 총 323만㎡ 규모
석계2일반산단 공정률 87% 등
공업용지 안정적 공급 청신호
기업하기 좋은 도시인 양산시 관내에 7개소 323만6,000㎡ 규모의 산업단지조성사업이 원활히 진행되고 있어 지역발전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부족한 공장용지 공급에 청신호가 켜지고 있다. 사진은 석계 일반산단 부지조성 모습.
기업하기 좋은 도시인 양산시 관내에 7개소 323만6,000㎡ 규모의 산업단지조성사업이 원활히 진행되고 있어 지역발전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부족한 공장용지 공급에 청신호가 켜지고 있다. 사진은 석계 일반산단 부지조성 모습.

 

양산시 관내에 7개소 323만6,000㎡ 규모의 산업단지조성사업이 원활히 진행되고 있어 지역발전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부족한 공장용지 공급에 청신호가 켜지고 있다.


4일 양산시에 따르면 지역에서 조성중인 산업단지 7개소는 상북면 1개소와 웅상지역 3개소, 강서동 2개소 그리고 그린벨트가 해제된 동면지역 1개소이다.


양산 상북지역은 민관합동개발방식으로 조성하고 있는 석계2일반산업단지는 공정률 87%에 분양률 63%로 차질없이 사업이 진행 중이다.
또한 전지연구원 유치 무산으로 산업단지가 지정해제된 석계일반산업단지를 추가 편입해 상북면민의 오랜 주민숙원사업인 체육시설 조성으로 상대적으로 낙후된 지역의 경제 활성화는 물론 지역의 오랜숙원이 해소될 전망이다.
또, 웅상지역은 기존 추진 중인 덕계월라, 용당 일반산업단지 외 주남일반산업단지가 지난 6월 산단계획 승인·추진중이다. 지난 9월 총면적 27만6,000㎡의 서창일반산업단지를 준공했고 내년 6월 총면적 26만7,000㎡의 용당일반산업단지도 준공을 앞두고 있다.


강서동 일원에 추진 중인 어곡제2일반산업단지와 토정일반산업단지는 현재 사업 조성중에 있으며 동면 가산리 금산리 일원의 그린벨트 해제구역으로 경남개발공사에서 공영개발중인 가산일반산업단지(약 67만㎡)도 경남도로부터 승인받아 2020년 완공목표로 추진되고 있다.
양산시 관계자는 "안정적인 공업용지 공급으로 지속적인 도시발전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수천기자 lsc@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