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향, 23일 신임 예술감독 취임 연주회
울산시향, 23일 신임 예술감독 취임 연주회
  • 강현주
  • 승인 2018.02.12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니콜라이 알렉세예프 새출발 자축
바이올리니스트 데이비드 김 협연
차이콥스키·드보르작 무대 선보여
오는 23일 울산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취임 연주회를 여는 지휘자 니콜라이 알렉세예프.
오는 23일 울산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취임 연주회를 여는 지휘자 니콜라이 알렉세예프.

울산시립교향악단의 새 출발을 알리는 특별한 연주가 펼쳐진다. 
 울산시립교향악단은 오는 23일 오후 8시 울산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신임 예술감독인 니콜라이 알렉세예프(62·Nikolay-Alexeev)의 취임연주회를 마련한다.


 니콜라이 지휘자는 이번 연주회에서 차이콥스키의 '환상곡 프란체스카 다리미니 작품 32'와 드보르작의 교향곡 9번 '신세계로부터'로 울산 관객들과 만난다.
 '신세계로부터'는 체코슬로비키아 국적의 안톤 드보르작(1841~1904)이 미국에 진출해 작곡한 곡이다. 러시아 국적의 니콜라이가 울산시향 상임지휘자를 맡아 새로운 음악인생을 시작하면서 선택한 첫 곡으로서 뜻깊은 의미를 담고 있다.


 협연자로는 바이올리니스트 데이비드 김이 나선다. 협주곡은 브루흐의 '바이올린 협주곡 제1번 사단조'이다.
 니콜라이는 137년 전통의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필하모니의 지휘자 및 예술 조감독으로도 활동하고 있다. 그는 1956년 러시아에서 태어나 레닌그라드 합창대학을 졸업했다. 미하일로(A.Mikhailo) 문하에서 합창지휘를 배웠고 마리스 얀손스(M.Jansons)에게서 오페라와 교향곡 작곡을 공부했다.
 이후 카라얀 국제콩쿠르에서 우승했고 도쿄 국제콩쿠르, 프라하 바츨라프 탈리히(Vaclav Talich) 콩쿠르에 입상했다. 러시아 국립오케스트라, 모스크바 필하모닉, 리버풀 로얄심포니, 베를린 심포니 등 세계 유명 오케스트라를 지휘했다.


 2001년부터 2010년까지는 에스토니아 국립교향악단을 이끌며 에스토니아 문화상을 수상했다.
 협연자인 바이올리니스트 데이비드 김은 줄리어드 음악학교를 졸업했다. 동양인 최초로 117년 전통의 필라델피아 오케스트라의 상임악장으로 재직하면서 세계 유수의 오케스트라와 협연, 솔리스트 등 다양한 연주활동을 이어왔다.


 울산시립교향악단 관계자는 "울산시립교향악단의 새로운 예술 감독 겸 지휘자와 함께 새롭게 출발하는 연주회에서 취임 축하의 뜨거운 박수와 성원을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입장료 R석 2만원, S석 1만5,000원, A석 1만원. 문의 052-275-9623~8
 강현주기자 uskhj@ulsanpress.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