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김성득 울주군수·이동권 북구청장 도전
민주 김성득 울주군수·이동권 북구청장 도전
  • 최성환
  • 승인 2018.02.12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김성득(66) 울산대학교 명예교수와 이동권(60) 전 청와대 비서관이 12일 각각 울주군수와 북구청장 선거에 출사표를 던졌다.

더불어민주당 김성득 울산대학교 명예교수가 12일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울주군수 선거 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김성득 울산대학교 명예교수가 12일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울주군수 선거 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기존산업 산업 고도화해 재도약"
김 명예교수는 이날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6·13지방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의 울주군수 후보로 출마하겠다"라고 밝혔다.

김 교수는 "1979년부터 고향 울산의 대학교수로 근무하면서 태화강보전회 창립, 심완구 민선시장 공약 개발, 울산광역시 쟁취 시민운동 공동본부장 등 많은 활동을 했다"며 "이제 고향 울주를 위해 마지막 역할을 해보고자 군수 후보로 나서려고 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스웨덴 말뫼는 코쿰스 조선소에서 1만5,000t급 크레인을 현대중공업에 1달러에 팔고 인구가 10% 감소하는 등 눈물의 시절을 보냈으나 SOC와 정보기술·에너지투자로 회생했다"며 "울주군도 기존 산업을 고도화해 말뫼의 기적처럼 재도약시키겠다"라고 약속했다.

 

이동권 전 청와대 국민권익비서관은 12일 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북구청장 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노윤서기자 usnys@
이동권 전 청와대 국민권익비서관은 12일 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북구청장 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노윤서기자 usnys@

 

#"집권여당 민원 전문 해결사"
이 전 비서관도 이날 같은 곳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오는 6·13지방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의 울산 북구청장 후보로 출마하겠다"고 선언했다.

이 전 비서관은 "산업수도 울산의 경제신화가 무너지고 인구 1%인 1만2,000명이 일자리를 잃고 울산을 떠나고 있다"며 "집권여당의 민원 전문 해결사인 제가 북구의 미래 발전을 책임지기 위해 구청장 출마를 결심했다"라고 밝혔다.

그는 "2020년 말 완공될 신경주∼태화강역 복선전철 구간 중 송정역사를 확장하고 곡선 철도구간을 직선화하겠다"라며 "철거된 호계역 지하에 공공 주차장을 조성하고 1층 역사는 길 박물관을 건립하겠다"라고 약속했다. 최성환기자 csh@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