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청년 취업난 극복 프로젝트 박차
울산시, 청년 취업난 극복 프로젝트 박차
  • 김지혁
  • 승인 2018.02.12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市, 민관 협력 일자리 창출 지원
1사 1채용 릴레이·구직 한마당
캠퍼스 투어·취업 캠프 등 운영
中企 인력난 해소책도 적극 추진

울산시가 올해 청년 취업난을 극복하고 일자리를 창출하는 '청년의 내 일(JOB)이 있는 희망울산 프로젝트'를 적극 추진한다. 민관 협력 구축으로 청년 일자리 창출을 지원하고 지역 우수 중소기업 홍보를 통해 일자리 미스매치를 해소한다는 방안이다. 

이를 위한 세부 계획으로 중소기업 인력난 해소 및 청년일자리 창출 MOU를 체결하고 '1사 1청년 더 채용하기 릴레이' 운동을 추진한다. 지역 일자리 창출지원 거버넌스 구축, 일자리 창출 중소기업 지원 사업, 캠퍼스 리쿠르트 투어, 청년 일자리 한마당(청년 JOB 드림페어) 등의 사업도 펼친다. 이와 함께 청년 취업 지원 캠프 운영과 청년구직자 자기PR 콘테스트, '청년 일자리서포터즈단' 운영, 대학생 봉사단 활동 연계 청년취업지원사업 등도 적극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시는 앞서 지난해 11월 시청 상황실에서 지역 공공기관·기업 지원기관·경제단체 등 16개 기관·단체(4,013개 회원사)가 참여한 가운데 '중소기업 인력난 해소 및 청년 일자리 창출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또 지난 1월 29일에는 울산·온산 국가 산단의 7개 기관과 367개 중소기업 회원사와 함께 '1사 1청년 더 채용하기' 양해각서를 체결하면서 릴레이 운동이 본격화 됐다. 이 운동은 이달부터 연중 관내기관, 기업협의체, 기업 등과 연계해서 전개된다.

일자리 창출 중소기업 지원사업은 일자리창출기업 청년인턴 지원(115명), 지역 중소·중견기업 채용 연계형 산업인턴 지원사업(50명)과 올해 새롭게 울산형 청년내일채움공제(200명), 일자리창출 우수기업 인증제(10개사)가 추진된다.

특히 울산형 청년내일채움공제는 중소기업 등에 취업한 청년의 자산형성을 지원해 장기근속을 유도하기 위해 운영하는 고용노동부의 청년내일채움공제와 연계해 청년의 인턴기간 3개월간 월 50만 원씩 총 150만 원을 인턴지원금을 기업에 지원한다.

시는 일자리 미스매치 해소를 위해 대학 및 특성화고 학생(2,000명)을 대상으로 기업이 캠퍼스를 방문해 취업 설명회를 개최하는 '캠퍼스 리크루트 투어'와 미취업 청년(140명)을 대상으로 취업 동기 부여 및 체계적인 취업 준비를 지원하는 '취업지원 캠프 운영' 과제도 추진한다.

지난해 시는 구·군, 공공기관, 민간기업 등이 총 85회의 채용 행사를 개최해 800여 명이 취업하는 성과를 거뒀으며 이같은 성과를 바탕으로 올해 취업지원 서비스를 더욱 강화해 취업 희망자들이 많은 취업의 기회를 얻을 수 있도록 내실을 기해 나갈 계획이다.    김지혁기자 uskjh@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