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안전연구원 수뢰 규모 수천만원대
재난안전연구원 수뢰 규모 수천만원대
  • 조홍래
  • 승인 2018.09.12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초 알려진 수 백 만원보다 많아
연루 공무원 중 한명은 원장 확인
용역수주 특혜 등 수사 확대 조짐

【속보】= 용역 관련 업체로부터 금품을 받아 챙긴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 국립재난안전연구원 소속 공무원 중 한명이 이 연구원의 원장인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원장은 앞서 행안부 자체 조사에서 수백만원의 금품을 받았다고 인정했지만, 실제로는 여러 업체들로부터 수천만원의 금품을 받아 챙긴 것으로 드러나면서 수사 규모가 확대될 조짐이다.

울산지방경찰청은 국립재난안전연구원 원장 등 2명의 공무원을 뇌물수수 혐의로 수사 중이라고 12일 밝혔다. 원장은 재난 연구 관련 몇몇 업체로부터 수십 차례에 걸쳐 현금 등 금품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사실은 행정안전부 자체 조사에서 드러났다. 당시 조사에서 원장은 수백만원의 금품을 받은 것을 인정했다. 이 연구원의 5급 이상 고위 공무원 1명 역시 같은 혐의로 행안부 조사를 받았다. 이에 최근 국무총리실은 울산경찰청에 이들에 대한 수사를 의뢰했다. 

경찰은 행안부로부터 넘겨받은 자료를 토대로 수사를 진행하고 있는데, 원장은 앞서 시인한 수백만원을 훌쩍 넘는 금품을 받아 챙긴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알려진 금액만 7,000만원 가량이다.

이처럼 이들이 받아 챙긴 금품의 액수가 적지 않은 것으로 드러나면서 수사 규모나 대상이 확대될 가능성도 커지고 있다. 특히 원장의 직위를 앞세워 특정 업체들에게 용역 수주 특혜를 준 것이 아니냐는 가능성에도 무게가 실리고 있다.

연구원 원장과 재난 연구 관련 업체라는 점에서 직무 관련성이 높은데다가, 액수나 횟수를 봤을 때 단순 친분관계나 교분상의 이유라고 보기 힘들다. 만약 원장이 금품을 대가로 특정 업체를, 더 나아가 자격이 미달되는 업체에 연구 용역을 밀어준 것으로 드러난다면 연구원 자체의 신뢰성 하락도 우려되는 상황이다.

수사와 관련해 경찰은 "수사 초기 단계이기 때문에 구체적 범죄 사실 여부를 확인한 단계는 아니다"고 일체 함구하고 있지만, 수사 확대 가능성은 염두에 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지난 2016년 1월 울산혁신도시로 이전한 국립재난안전연구원은 재난의 사전 예측과 전조 감지, 재난에 대한 상시 대응과 과학적 조사 등과 함께 실용적 재난관리기술을 연구하고, 정부의 안전관리 정책 개발을 지원하는 역할을 맡고 있다.  조홍래기자 usjh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