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초·재선 의원 14명 당협위원장 자진사퇴 선언
한국당 초·재선 의원 14명 당협위원장 자진사퇴 선언
  • 조원호
  • 승인 2018.09.13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초·재선 의원들이 13일 당 개혁과 혁신을 위해 당협위원장직을 자진해서 내려놓겠다고 선언했다. 한국당 초·재선 의원 14명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재창당 수준의 당 혁신 촉구를 위한 선언문'을 발표했다.
이들은 "국민 마음을 얻을 수 있는 가장 중요한 출발점은 구성원들의 자기희생을 담은 뼈를 깎는 쇄신과 혁신 노력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실천적 노력으로 당협위원장직을 내려놓고 선당후사의 정신으로 백의종군하고자 한다"고 선언했다. 그러면서 "당 전체에 이런 정신이 전면적으로 확산돼 재창당 수준의 개혁과 혁신으로 연결될 수 있도록 강력히 촉구한다"고 주문했다.

선언문에는 재선의 김성찬 의원과 초선의 김성원·문진국·김성태(비례)·이양수·이은권·성일종·김순례·이종명·김규환·장석춘·송언석·임이자·정유섭 의원이 서명했으며, 울산 출신 의원은 참여하지 않았다.
이번 선언이 향후 김병준 비대위원장의 인적 쇄신 작업에 힘을 실어줄 지 주목된다.   서울=조원호기자 uscwh@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