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산시는 동물화장장 건립허가 반려하라"
"양산시는 동물화장장 건립허가 반려하라"
  • 이수천
  • 승인 2018.11.08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삼리 주민, 시청앞서 반대집회
"정수장 인근 위치 수질오염 우려
유사업체 운영…혐오시설 집중"

양산시 상북면 상삼리 주민들이 8일 오전 양산시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산 17-3 일대에 추진 중인 동물화장장 건립 인허가를 즉각 취소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날 상북면 상삼리 주민 70여명은 동물전용화장장건립결사반대 펼침막을 설치하고 주민 의사에 반하는 도시계획 심의는 잘못된 처사라고 주장하며 '정수장 옆에 동물화장장이 웬말이냐' '복지시설은 딴데 가고 상삼에는 화장장이냐'는 등의 피켓을 들고 화장장건립 결사반대를 주장했다.

이날 집회에 나온 상삼마을 이연승(51) 이장은 "115세대 334명의 주민들의 반대 민원은 아랑곳 하지 않은 양산시의 행정에 주민들이 단단히 화가났다"며 "수년전 상북면 오룡길 152 일대에도 이번 허가와 유사시설인 메리온이라는 업체가 2개의 화덕을 설치하고 동물화장을 하고있는 실정"이라고 주장했다.
 

양산시 상북면 상삼리 주민 70여명이 8일 오전 양산시청 앞에서 동물전용화장장건립결사반대를 주장하고 있다.
양산시 상북면 상삼리 주민 70여명이 8일 오전 양산시청 앞에서 동물전용화장장건립결사반대를 주장하고 있다.

 

 

 

또 다른 한 주민은 "이른바 각종 혐오시설이 왜 상북면에만 집중된다는 주민들의 반대 민원이 극에 달하고 있다. 이번에는 식수원인 정수장 인근에 동물화장장이 들어온다니 기가 막힐 일"이라며 "지역 주민들의 생활 환경권을 생각해 허가를 즉각 취소해야 마땅하다"고 강조했다.

주민들은 지난 7월께 이곳 상삼리 산 17-3 자연녹지 1,985㎡ 부지에 동물화장장 건립을 위한 개발행위 신청이 접수되자 양산시를 방문, 김일권 시장과의 면담에서 지역주민들의 입장을 충분히 반영해 신중하게 처리할것을 요청 했음에도 불구하고 주민 공청회나 사전 협의 없이 개발행위 허가를 내준 행정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또 주민들은 특히 "허가가 난 동물화장장 건립 부지에서 860m 지점에 양산시의 식수원인 정수장이 위치해 있어 환경문제와 수질오염 문제까지 대두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대해 양산시 인허가과 관계자는 "도시계획위원회 최종 심의를 거쳐 지상 1층 90여평(319㎡) 규모의 묘지관련시설 및 장례시설(동물전용)동물화장장 건립 인가가 나간 것으로 알고 있다"며 "개발행위 신청을 무조건적으로 반려할 경우 행정소송이 이어지고 소송에서 패소할 경우 소송 비용과 손해 배상을 당할 수 밖에 없는 현실에서 도시계획심의를 거쳐 지난 10월 30일 인허가가 최종 승인 된것으로 알고있다"고 해명했다.
 이수천기자 lsc@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