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정권이 텃밭에 해준 것
보수정권이 텃밭에 해준 것
  • 조원호
  • 승인 2019.01.20 23:00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원호 정치부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울산을 방문해 외곽순환도로 건설 사업과 공공병원 건립 사업을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사업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 지역 정치권은 일제히 환영의 뜻을 밝혔으나 제1 야당인 자유한국당은 아무런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심지어 한국당 정갑윤(울산 중구)·이채익(울산 남구갑)·박맹우(울산 남구을) 국회의원은 당연히 참석해야할 문 대통령 울산 방문 당시 행사에도 끝까지 모습을 비추지 않았다. 이들이 참석하지 못한 이유로 그날 오후 2시에 서울에서 열리는 자유한국당 제5차 상임전국위원회와 제3차 전국위원회 개최를 들었다. 하지만 문 대통령이 오전에 행사를 연 만큼 얼굴을 비추고 갈 시간은 충분했다.

이들은 줄곧 문 대통령이 발표한 사업에 대해 예타 면제 사업으로 추진해야한다는 입장을 정부에 전달해 왔고, 문 대통령은 이날 이와 관련해 발표가 예상돼 있었다. 지역을 위해서라면 정당을 초월해 합심하겠다던 이들이 갑자기 왜 꿀 먹은 벙어리가 됐을까?

울산은 줄곧 보수 텃밭으로 불리면서 광역·기초단체장과 국회의원 대부분 의 기득권을 차지하며 호의호식 해왔다. 하지만 이들이 막상 정권을 잡았을 당시 이렇다 할 만한 성과는 전혀 없었다. 되짚어 보면 울산 KTX역 건립과 울산과학기술원(UNIST) 승격 승인 등 지역 핵심숙원 사업 모두 실제로 노무현 대통령이 재임 시절 이뤄졌다. 이번 두 건의 사업 역시 노 대통령의 비서실장을 역임했던 문 대통령의 시민과의 약속 이행으로 이어지고 있다.

반면 지난 이명박·박근혜 정부 때만 해도 울산을 위해 이들이 과연 우리에게 해준 것이 무엇이 있었냐는 게 울산시민 대부분의 생각일 것이다. 지난 두 보수정권의 울산 공약 중 산업기술박물관, 산재모병원 설립 외곽순환도로 건설을 약속했지만, 아무것도 이루지 못했다. 과연 이러한 상황이 되풀이 된다면, 차기 대선에선 결국 울산 시민들의 선택은 대통령의 비서실장이 되지 않을까 싶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위코 2019-01-22 15:03:49
좋은 기사입니다! 지방 신문에도 이런 좋은 기자들이 있구나^^

김태학 2019-01-22 14:18:40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기자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