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대병원, 지난해 신장이식 수술 61건 연간 최다
울산대병원, 지난해 신장이식 수술 61건 연간 최다
  • 강현주
  • 승인 2019.02.07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6.7% 국내 최고 수준 생존율
적극적 뇌사자 이식 발굴 한몫

울산에서 유일한 장기이식전문기관인 울산대학교병원 장기이식센터가 지난해 연간 최다 신장이식 수술을 시행해 지역 신장질환 환자 치료에 큰 기여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2018년 질병관리본부 장기이식센터 통계에 의하면 울산대학교병원(병원장 정융기) 장기이식센터(소장 이종수)는 2018년 총 61건의 신장이식을 시행했다.
 울산의 신장이식 건수의 지속적인 증가는 수도권 병원보다 높은 이식장기 생존율 성적과 적극적인 뇌사기증 이식장기 발굴이 주요 원인일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이종수 소장은 "이식건수도 중요하지만 더욱 중요한 것은 이식 후 장기 생존율이다. 울산대학교병원의 이식장기 생존율은 96.7%(5년), 91.5%(10년)로 국내 최고 수준은 물론 미국 평균 생존율(73.2%(5년), 45%(10년))과 비교해도 월등히 나은 성적"이라고 말했다.


 높은 생존율과 함께 뇌사판정대상자 관리전문기관인 장기이식센터의 적극적인 뇌사자이식 발굴도 중요한 역할을 했다. 2018년 전국적으로 뇌사 장기 공여자가 감소하며 신장이식 건수가 2017년에 비해 전체적으로 줄었다. 하지만 울산대학교병원은 적극적인 발굴로 더욱 늘었다. 전국 뇌사자 장기기증 평균이 100만명 당 10명이 채 되지 않는 것에 비해, 울산대학교병원은 19명으로 약 2배 가량 많았다.
 뇌사자발굴 전문기관은 신장 1개를 우선 배정받을 수 있어 울산의 신장이식대기자들은 빠른 이식이 가능했다.  
 강현주기자 uskhj@ulsanpress.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