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수소산업진흥원 유치 준비 돌입
울산시, 수소산업진흥원 유치 준비 돌입
  • 김지혁
  • 승인 2019.02.10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소산업 컨트롤타워 정부기관
2024년까지 400억원 투입 설립
운영방안 등 관련 연구용역 착수

울산시가 정부 기관인 (가칭)수소산업진흥원을 유치하기로 하고, 관련 연구용역에 들어갔다. 수소산업진흥원은 세계 수소 시장 선점을 위한 다양한 정책을 수립하고 연구개발을 담당하게 되는데, 유치에 성공하면 현재 다양한 수소산업 육성 사업을 펼치고 있는 울산이 수소산업 컨트롤타워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울산시는 정부기관인 수소산업진흥원의 울산 유치를 위해 설립과 운영 방안 연구를 위한 관련 용역에 들어갔다고 10일 밝혔다. 수소산업진흥원은 자유한국당 이채익 국회의원(울산 남갑)이 2018년 5월 발의한 수소경제활성화법에 따라 수소산업 경쟁력 강화 등을 위해 설립해야 하는 정부 기관이다. 업무는 수소 경제 정책 수립, 수소 관련 연구개발, 연관산업 육성, 수소생산과 충전, 보급 인프라 구축, 전문 인력양성 등의 업무를 맡게 된다.

울산시는 오는 2024년까지 국비와 시비 400억 원을 투입하는 수소산업진흥원 설립 계획을 마련했다. 세계 각국은 현재 차세대 에너지원인 수소를 이용한 수소 경제사회를 선도하기 위해 수소산업을 육성하고 있고, 정부도 혁신성장 3대 분야로 수소 경제를 선정했다.

특히 울산은 국내 최대 수소 생산기업이 밀집해 있다. 수소생산량은 82만t으로 전국의 50%에 달한다. 수소배관망은 120㎞로, 전국 200㎞의 60%를 차지한다. 2013년 2월 세계 최초 수소전기차를 울산에서 양산하기 시작했고, 같은 해 세계 최대 수소타운을 조성하기도 했다. 2018년 기준으로 361대에 달하는 수소차가 운행 중이어서 국내 최대 수소전기차 보급 지역이기도 하다.

또 2017년부터 2018년까지 수소 택시 10대가 시범 운영했고, 지난해 전국 최초로 수소 버스 노선도 운행 중이다. 이와 함께 394억 원을 들여 수소연료전지 실증화센터를 구축하기도 했다.

시 관계자는 "수소 경제사회를 선도하고 수소산업을 효율적·체계적으로 육성할 수 있는 수소산업진흥원을 울산에 설립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지혁기자 uskjh@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