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 생기 가득 고로쇠 수액 채취
봄 생기 가득 고로쇠 수액 채취
  • 유은경
  • 승인 2019.02.10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울주군 상북면 간월산 자락에서 배내골 내리정 고로쇠 작목반원들이 봄의 전령 고로쇠 수액을 채취하고 있다. 뼈에 이로운 물이라고 해서 '골리수(骨利水)'로 불리는 고로쇠 수액은 칼슘, 칼륨, 마그네슘 등 무기질과 미네랄이 풍부해 골다공증과 위장병, 피로 해소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유은경기자 usyek@
10일 울주군 상북면 간월산 자락에서 배내골 내리정 고로쇠 작목반원들이 봄의 전령 고로쇠 수액을 채취하고 있다. 뼈에 이로운 물이라고 해서 '골리수(骨利水)'로 불리는 고로쇠 수액은 칼슘, 칼륨, 마그네슘 등 무기질과 미네랄이 풍부해 골다공증과 위장병, 피로 해소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유은경기자 usye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