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심 충전소 허용 수소전기차시대 가속도
도심 충전소 허용 수소전기차시대 가속도
  • 하주화
  • 승인 2019.02.11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등 4곳 규제 샌드박스 통과
5년간 500억 투자 기술개발 지원
연료전지 가격인하 대중화 기대

외곽에만 허용되던 수소충전소가 도심 한복판으로 진입할 수 있게 돼 수소차 전기차 관련 인프라가 대폭 확대된다. 여기다 수소 기술개발에 5년간 600억 원의 지원이 쏟아지고, 수소연료전지 신기술이 개발돼 차값은 내려가는 반면 안정성은 올라가면서 '수소전기차 시대'가 성큼 다가올 전망이다.

# 기존 외곽에만 허용, 이용자 편의 높여
'도심 수소전기차 충전소 허용'이 정부 규제 개혁의 핵심 정책인 '규제 샌드박스' 1호 사업이 됐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1일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제1회 산업융합 규제특례심의위원회를 열어 기업들이 신청한 규제 샌드박스를 심의했다. 규제 샌드박스는 어린이들이 모래 놀이터에서 마음껏 뛰노는 것처럼 정부가 신사업을 추진하는 기업들에게 기존 규제를 면제하거나 유예해 사업 추진 속도를 앞당기는 제도다. 규제샌드박스 도입 이후 처음으로 열린 이날 회의에서 도심수소전기차 충전소가 관련 안건이 통과됐다. 

앞서 현대자동차는 국회, 양재 수소충전소, 탄천과 중랑의 물재생센터, 종로구 현대 계동사옥 등 서울 시내 5곳에 수소차 충전소를 설치하기 위한 실증특례를 요청했었다. 수소차 충전소는 이용자 편의를 위해 도심에 있어야 하지만, 용도지역 제한과 건폐율 규제 등으로 설치에 어려움을 겪고 있었기 때문이다. 

심의위는 국회, 탄천, 양재 등 3곳에 실증특례를 부여하고 계동사옥은 조건부 실증특례를 부여했다. 인근에 문화재가 있는 계동사옥의 경우 규제 샌드박스 대상이 아니라는 판단에 따라 문화재위원회 등 소관 기관의 심의·검토를 조건으로 실증특례를 부여했다. 중랑 물재생센터는 작년에 발표된 수도권 주택공급계획에 따라 공공주택이 보급될 지역이라 대상에서 제외하되 전문위원회에서 설치 허용 여부를 다시 검토하기로 했다.

# 수소 생산·저장 원천기술력 확보 목표
경제적이고 안정적인 수소 공급시스템을 조성하기 위한 정부의 지원도 쏟아진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수소 생산·저장 분야 원천기술 개발에 올해부터 5년간 약 600억 원을 투자할 계획이라고 이날 밝혔다. 이는 정부의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에 따른 것으로, 과기부는 12일부터 3월 13일까지 올해 진행할 친환경·고효율 수소 생산과 안정적 저장을 위한 121억 원 규모 신규과제를 공모한다. 

신규과제는 차세대 기술 고도화, 미래 유망 신기술 발굴, 사업화 모델 기반의 기술개발 등 3가지 방식으로 추진된다.

# 가격 10분의 1로 낮춘 촉매 개발 성공
수소전기차 대중화의 관건이었던 연료전지 가격을 내릴 수 있는 기술의 상용화도 가시화되고 있다. 

기초과학연구원(IBS·원장 김두철)은 나노입자 연구단(단장 현택환) 연구팀이 수소자동차의 동력인 연료전지 촉매의 가격을 10분의 1로 줄이면서도 안정성은 대폭 높일 수 있는 새로운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고 11일 밝혔다.

연료전지는 촉매를 이용해 수소 등의 연료와 산소를 반응시켜 전기를 생산하는 장치다. 에너지 변환 효율이 70% 내외로 높고 부산물로 물만 발생하기 때문에 친환경적이다. 그러나 현재 촉매로 사용되는 백금의 가격이 1㎏ 당 1억 원 이상인 고가라는 점과 사용할수록 성능이 급격히 저하되는 불안정성이 문제가 돼 왔다. 연료전지와 수소자동차의 상용화를 위해 가격과 성능 문제를 모두 해결한 비귀금속 촉매 개발이 요구돼 왔던 것이다. 

현택환 단장·성영은 부연구단장이 이끄는 연구팀은 새로운 구조의 탄소 기반 나노 촉매를 개발해 이 문제를 해결했다. 연구진은 새로 개발된 촉매를 개발해 기존 값비싼 백금계 연료전지 촉매를 대체할 새로운 전략이 될 수 있음을 제시했다. 하주화기자 usjh@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