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금융그룹, 지난해 당기순익 5,021억
BNK금융그룹, 지난해 당기순익 5,021억
  • 하주화
  • 승인 2019.02.12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경기침체 불구 전년비 24.6% ↑
이자·수수료부문 이익 대폭 성장

BNK금융그룹(대표이사 회장 김지완)은 12일 실적 발표를 통해 2018년도 당기순이익(지배지분) 5,021억 원을 시현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4,031억 원) 대비 990억 원(24.6%) 증가한 것으로 지역경기 부진에도 불구하고 양호한 당기순이익 실적을 기록했다. 이자이익은 전년 대비 2.79%(629억 원) 증가한 2조 3,435억 원, 수수료 부문 이익은 전년 대비 27.74%(443억 원) 증가한 2,040억 원으로 핵심이익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

부산은행과 경남은행의 당기순이익은 각각 3,467억 원, 1,690억 원으로 은행 부문은 전년 대비 910억 원 증가한 실적을 시현했다. BNK캐피탈 711억 원, BNK저축은행 156억 원, BNK투자증권 114억 원 등 비은행 부문도 전년 대비 215억 원 증가한 양호한 실적을 달성했다.  하주화기자 usjh@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