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박물관, 매월 '근현대사를 품은 마을기행'
울산박물관, 매월 '근현대사를 품은 마을기행'
  • 강현주
  • 승인 2019.02.13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월까지 넷째주 토요일 진행

울산에서 일어났던 3·1운동 및 울산 근현대사를 이해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 마련된다.
 울산박물관(관장 이상목)은 3·1운동 100주년을 기념하고 그 뜻을 되새기고자 '울산노동역사관1987'과 공동기획으로 '울산 근현대사를 품은 마을 기행'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근현대사를 품은 마을기행'은 매월 울산의 마을을 선정해 마을 단위로 답사를 진행한다. 마을의 사건·인물과 관련한 장소를 탐방하고, 예술 공연을 함께 경험할 수 있는 복합문화체험으로 구성했다.
 첫 문을 여는 답사지는 언양읍이다. 언양장터는 1919년 4월 2일 수 천명의 군중이 모여 만세운동을 한 곳으로, 언양은 울산 삼일만세운동의 시작점으로도 볼 수 있다. 


 프로그램은 매회 성인 40명을 대상으로 2월부터 7월까지 매월 넷째주 토요일, 오전 9시부터 오후 1시까지 운영한다.
 신청은 울산박물관 누리집(http://museum.ulsan.go.kr)에서 온라인으로 가능하며, 14일부터 선착순 마감된다. 문의 052-229-4766 
 강현주기자 uskhj@ulsanpress.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