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의 책 시민 선호도 조사 실시
올해의 책 시민 선호도 조사 실시
  • 강현주
  • 승인 2019.03.04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도서관, 5개 부문별 17일까지

울산도서관이 5일부터 오는 17일까지 2019년 '책 읽는 울산, 올해의 책' 선정을 위한 시민선호도 조사를 실시한다.
 울산도서관에서는 2019년 울산의 올해의 책 선정을 위해 지난 1월 시민, 공공도서관 사서, 위원들에게 1,125권의 도서를 추천받아 2월 1·2차 위원회를 거쳐 부문별 3~4권으로 압축했다.


 시민선호도 조사는 압축된 후보도서 어린이 저학년·고학년, 청소년 중학생·고등학생 부문 각 3권, 성인부문 4권(총 16권)을 대상으로 온·오프라인을 통해 실시한다. 참여는 시, 교육청, 구·군, 공공도서관 누리집 또는 공공도서관·주민자치센터에 설치된 선호도 조사판 스티커 부착 등을 통해 가능하다.
 성인 부문의 최종 후보도서는 △열두 발자국(정재승) △시쓰는 남자의 사랑이란 가슴에 꽃으로 못 치는 일(윤창영) △당신이 옳다(정혜신) △역사의 역사(유시민)이다.


 어린이(저) 부문은 △한밤중 달빛 식당(이분희) △내 꿈은 엄마 꿈과 달라요(홍종의) △그래서 슬펐어?(고정욱), 어린이(고)부문은 △내가 김소연진아일 동안(황선미) △바꿔!(박상기) △딸기 우유 공약(문경민), 청소년(중등생) 부문은 △산책을 듣는 시간(정은) △나의 첫 젠더 수업(김고연주) △왜 인공지능이 문제일까(조성배), 청소년(고등생) 부문은 △시를 잊은 그대에게(정재찬) △한 스푼의 시간(구병모) △왜 자본주의가 문제일까(김세연) 등이다.


 울산도서관 관계자는 "이번 시민선호도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이달 말 울산의 올해의 책을 최종 선정한다"며 "올해의 책 최종 선정 후에는 올해의 책 선포식, 작가와의 만남, 독서 이어가기, 독후감 공모, 공공도서관의 개별 후속 프로그램 등이 연중 이어질 계획이다"고 밝혔다. 
강현주기자 uskhj@ulsanpress.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