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권 탈피 슬픔에 절명, 황현 유고 4건 문화재 된다
국권 탈피 슬픔에 절명, 황현 유고 4건 문화재 된다
  • 강현주
  • 승인 2019.03.11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재청, '매천야록' 등 등록 예고
한양대 옛 본관·윤희순 의병가사집도
황현의 '매천야록(梅泉野錄)'.
황현의 '매천야록(梅泉野錄)'.

1910년 경술국치 이후 '절명시'(絶命詩)를 남기고 극단적 선택을 한 독립운동가 매천(梅泉) 황현(1855∼1910)이 남긴 유고와 자료 등 4건이 문화재가 된다. 문화재청은 황현 관련 자료인 '매천야록(梅泉野錄)' '오하기문(梧下記聞)' '매천 명현 시문, 관련 유묵·자료첩, 교지·시권·백패통' '대월헌절필첩'(待月軒絶筆帖)'을 문화재로 등록 예고했다고 11일 밝혔다.


 전남 광양 출신인 매천은 젊은 시절 상경해 강위·이건창·김택영과 교유하며 함께 한말 4대 시인으로 꼽혔고, 평생 국운을 걱정하며 책을 읽고 저술 활동을 했다.
 '매천야록'은 흥선대원군이 집정한 1864년부터 일제가 국권을 빼앗은 1910년까지 역사를 정리한 글로, 7책으로 구성됐다.


 '매천야록' 초고로 추정되는 '오하기문'도 7책으로 이뤄졌다.
 '매천 황현 시문, 관련 유묵·자료첩, 교지·시권·백패통'은 그가 지은 친필 시문 7책, 저술·친구들이 보낸 편지·대한매일신보 등 신문을 묶은 유묵과 자료첩 11책, 매천이 1888년 생원시에서 장원급제했을 때 작성한 시험지인 시권(試券), 왕명서 교지(敎旨), 이 자료를 보관한 백패통으로 구성됐다. 절명시가 담긴 '대월헌절필첩'에는 서간과 상량문이 포함됐다.


 한편 또 다른 항일문화유산인 '윤희순 의병가사집'과 '서울 한양대학교 구 본관'도 문화재로 등록 예고됐고, '서울 구 공군사관학교 교회'는 등록문화재 제744호가 됐다.  강현주기자 uskhj@ulsanpress.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