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 삼랑진양수발전소 벚꽃길 걸어볼까
밀양 삼랑진양수발전소 벚꽃길 걸어볼까
  • 이수천
  • 승인 2019.03.19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수·댐·벚꽃길 어우러져 감동
개화시기 맞춰 내달 6일 축제도

밀양 삼랑진 양수발전소 호수길의 벚꽃이 이달 말부터 꽃망울을 터트릴 것으로 보여 벌써부터 상춘객의 마음을 설레게 한다.
밀양시 삼랑진읍 안태리에는 우리나라에서 2번째로 건설된 양수발전소가 있다. 전력생산은 물론이고 주변 자연환경과 잘 어울리면서 많은 볼거리와 휴식공간을 제공하고 있다.


상부댐과 하부댐이 조성한 저수지 호수는 동양화의 진수를 보는 듯 하다. 호수 둘레길과 공원이 잘 정비돼 있고 벚꽃이 피게되면 장관을 연출한다. 특히 발전소 진입로에서 안태호에 이르는 5㎞의 벚꽃 터널은 환상적이다. 

 

밀양 삼랑진 양수발전소 호수길의 벚꽃이 이달 말부터 꽃망울을 터트릴 것으로 보여 벌써부터 상춘객의 마음을 설레게 한다. 사진은 지난해 개화한 벚꽃  모습
밀양 삼랑진 양수발전소 호수길의 벚꽃이 이달 말부터 꽃망울을 터트릴 것으로 보여 벌써부터 상춘객의 마음을 설레게 한다. 사진은 지난해 개화한 벚꽃 모습

 

하부댐 호수인 안태호수를 한바퀴 도는 코스는 벚나무길과 안태호수가 장관을 연출한다. 1985년 발전소가 완공되면서 벚나무가 심어졌는데 벌써 수령이 30년을 넘고 있으며 발전소 주변에 심겨진 나무는 무려 1,700그루나 된다.   

삼랑진양수발전소 벚꽃길은 걷거나 자전거를 타거나 또는 자동차로 드라이브해도 좋다. 안태호수 둘레길(3.3㎞)과 안태호수에서 천태공원을 거쳐 천태호수에 이르는 7.4㎞를 걷다보면 바람과 하늘과 나무와 꽃과 호수의 전경에 감탄사가 절로난다.

양수발전소 길을 걷다보면 인근 행곡리 안촌마을이 산 아래 그림처럼 걸려 있는데 최근 아름다운 전원주택이 들어서면서 스위스 마을 못지 않는 풍광을 보이고 있다.  

밀양시와 삼랑진읍은 벚꽃개화 시기에 맞추어 축제를 준비하고 있다. 벚꽃과 함께하는 음악회와 먹거리장터, 농산물판매장 운영, 벚꽃길 걷기 등의 행사를 4월 6일 토요일 개최한다.

밀양시의 또 다른 벚꽃명소인 육지 속의 섬인 삼문동 제방길에서도 이달 31일 벚꽃 축제가 열린다.   이수천기자 lsc@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