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전범기업거래 제한 조례 제정 추진
日 전범기업거래 제한 조례 제정 추진
  • 최성환
  • 승인 2019.07.11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덕권 시의원, 간담회 개최
"피해 끼치고 보상·사과 없어"

일본 아베정권의 반도체 핵심 부품 수출규제로 우리 경제에 비상등이 켜진 와중에 울산시의회 여당 의원들이 일본 전범기업과의 거래를 제한하는 조례 제정에서 나서 주목을 받고 있다.

울산시의회 행정자치위원장인 윤덕권 의원(더불어민주당)이 11일 오전 시의회 4층 다목적회의실에서 '일본 전범기업과의 수의계약 체결 제한 조례 제정을 위한 간담회'를 가졌다.
조례 제정에 대한 찬반 토론과 시민 의견 수렴을 위한 이 자리에는 더불어민주당 소속 김선미·손종학·장윤호 시의원과 시민단체 관계자, 관계공무원 등이 참석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시민들은 "전범기업은 일제 강점기 당시 우리 국민에게 피해를 끼치고도 아무런 보상도 하지 않고 사과조차도 하지 않는 현실에 통탄할 따름이다"면서 "수의계약 뿐만 아니라, 입찰 등 규모가 큰 계약의 경우에도 전범기업의 참여를 제한 해야 한다"고 조례 제정을 반겼다.

반면 "일본 전범기업에 대한 사회적 인식을 제고하는 것은 필요하다고 생각하나, 자칫 외교적 마찰이나 맹목적인 반일 감정을 조장하는 것으로 비칠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됐다.
윤 의원은 "조례 제정에 대한 우려와 걱정 등 다양한 의견 또한 적극 반영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최성환기자 cs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