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기 298가구 상담 69가구 신용회복 지원
금융위기 298가구 상담 69가구 신용회복 지원
  • 이수천
  • 승인 2019.08.15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산시-경남신보 업무협약 6개월 성과
21일 자활근로사업 참여자 신용 교육
내달부터 금융복지 정기상담 확대키로

양산시와 경남신용보증재단은 지난 2월 지역 내 저소득 금융취약가구의 자립·자활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이후 6개월간 금융위기가정을 적극 발굴, 상담 솔루션을 실시한 결과 눈에 띄는 성과을 보이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협약 체결 이후 양산시와 경상남도 금융복지상담센터(수탁운영기관 경남신용보증재단)는 금융 상담과 복지서비스 협력망 구축을 통해 채무로 인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저소득 금융위기가구를 적극 발굴, 솔루션을 진행하고있다.
이에 저소득 가계들의 재무 상담, 채무조정, 서민금융안내 및 복지서비스를 연계하는 협약 체결 이후 지난 6개월 동안 298가구 월 평균 50여 가구의 상담을 진행했다. 특히 가계 채무조정 부문 파산면책 20가구 23억3,500만 원, 워크아웃 39가구 14억5,000만 원, 채권협상 10가구 1억5,900만 원 등 총 69가구 대상 39억4,400만 원의 신용회복 지원을 실시해 금융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지역 내 저소득 가구의 사회경제적 자립을 돕는데 기여했다.

상담 사례를 보면 행정복지센터 맞춤형복지팀의 요청에 의해 채무조정 상담이 의뢰된 A씨는 배우자의 보증인으로, 대출을 받아 자영업을 운영했으나 배우자의 건강 악화와 그에 따른 간병으로 휴업 후 병원 치료비와 대출금 상환에 어려움을 겪었다.
배우자와 사별 후 배우자 명의의 대출과 본인의 채무 해소 방법을 찾지 못해 곤란해 하던 차에 행정기관의 복지서비스 연계로 경상남도 금융복지센터 상담 후 상속채무 한정 상속 절차를 완료했으며 현재 개인파산면책 절차를 진행 중이다.

양산시와 경남신용보증재단은 오는 21일 경남양산지역자활센터에서 50여 명의 자활근로사업 참여자를 대상으로 경상남도 금융복지상담센터장의 신용관리 및 재무교육을 실시하고 오는 9월부터 금융복지상담 확대 및 활성화를 위해 주 1회, 월 4~5회 양산시청과 웅상출장소에서 정기상담을 확대 실시하기로 했다.

김일권 양산시장은 "양산시민을 대상으로 한 양산시와 경남신용보증재단의 6개월간의 맞춤형 금융복지 지원으로 많은 저소득 취약가구가 위기를 극복했다. 이는 행정기관의 지원이 필요한 복지사각지대 발굴 의지와 일회성 상담을 지양하고 대상 가구별 실질적 상담을 진행해 준 경상남도 금융복지상담센터의 노력이 합쳐진 결과라 생각한다"며 "양 기관의 꾸준한 업무 협력을 통해 양산시민의 복지향상을 위해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금융복지상담을 희망하는 양산시민은 누구나 지원을 받을 수 있으며 읍면동 행정복지센터 및 경상남도 금융복지상담센터에 직접 문의가 가능하다. 이수천기자 ls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