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개 기업 2조1천억 투자 유치 울산형 새일자리 4,600개 창출
10개 기업 2조1천억 투자 유치 울산형 새일자리 4,600개 창출
  • 김지혁
  • 승인 2019.09.10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 복합환승센터 사업 재개
한화, 역세권 복합특화단지 조성
모비스, 친환경차 부품공장 신설
미래 신먹거리산업 잇따라 따내
송 시장 최우선 과제 가시적 성과
송철호 울산시장이 10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2조1,143억원 규모의 기업 투자유치, 4,600개의 일자리 창출 등의 내용을 담은 '울산형 일자리 창출 로드맵'을 발표하고 있다.
송철호 울산시장이 10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2조1,143억원 규모의 기업 투자유치, 4,600개의 일자리 창출 등의 내용을 담은 '울산형 일자리 창출 로드맵'을 발표하고 있다.

 

민선 7기 송철호 시장의 최우선 시정 과제인 '일자리 창출' 사업이 가시적인 성과를 만들어내고 있다.
 다양한 기업들이 총 2조1,143억원 규모의 투자를 하기로 약속하고, 이에 따라 앞으로 4,600개의 일자리가 새로 만들어질 전망이다.


 송 시장은 10일 오전 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울산형 일자리 창출 로드맵'을 발표했다.
 중단됐던 롯데의 KTX 울산역 복합환승센터 사업이 재개되고, 역세권 배후지역에 한화가 복합특화단지를 개발한다.
 롯데울산개발은 당초 2,519억원에서 600억원 이상 늘어난 3,125억 원을 투자해 KTX 울산역 복합환승센터를 2022년 2월까지 조성한다. 버스, 택시 등 환승시설과 테마 쇼핑몰이 들어서고 3,500개의 신규 일자리가 만들어진다.


 복합환승센터가 조성되면 2021년 3월 개관 예정인 울산전시컨벤션센터와 연계돼 새로운 신성장 산업이자 굴뚝없는 황금산업으로 떠오른 마이스(MICE)산업의 성공적인 안착은 물론, 관광산업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화는 KTX 역세권 배후지역에 조성되는 복합특화단지 조성사업에 4,089억원을 투자한다.
 복합특화단지는 특수목적법인(SPC)을 설립해 총 투자금액 8,364억원의 51%는 울산도시공사(35%)와 울주군 등 공공부문이, 나머지 49%는 한화가 투자한다.
 153만㎡ 규모로 조성되는 복합특화단지는 2025년 완공될 예정으로 주택·근린생활시설 등 주거시설용지와 전시컨벤션센터·미래과학관 등 공공지원시설용지, 학교·공공청사·문화시설 등 공공시설용지와 산업시설용지로 개발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울산 서부권은 부도심 기능이 강화되고 유통, 관광, 마이스, 첨단 산업단지가 어우러진 스마트 에너지시티로 새롭게 변모해 밀양이나 양산, 김해 등 주변도시에 대응하는 신성장 거점으로 재탄생된다.


 자동차 산업 패러다임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친환경 자동차 플랫폼 구축을 통한 새로운 일자리도 생겨난다.
 이화산단에 현대모비스 친환경자동차 공장 신설에 따른 3,000억원 투자와 협력업체인 동희산업, 동남정밀이 각각 400억원, 286억원을 투자해 친환경차 부품공장을 신설하며, 940개의 새로운 일자리가 생겨난다.


 자동차산업이 내연기관에서 전기, 수소차 등 친환경차 중심으로 변화하고 있는 가운데, 국내 최대 완성차업체인 현대자동차와 함께 지역 내 친환경차 생태계가 구축될 것으로 기대되며, 친환경차의 수요 급증을 감안할 때 울산의 자동차산업 발전은 물론, 관련 일자리도 더욱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함께 롯데정밀화학, 롯데BP화학, 롯데케미칼 및 대한유화가 9,900억 원 규모의 신증설 투자를 통해 석유화학 제품을 고부가가치화하고 생산 경쟁력을 높이며, 이를 통해 새로운 일자리 150개가 만들어지고 시설 투자가 진행되는 동안에 약 9,000여 명의 간접적인 고용창출 효과도 예상된다.

   삼성SDI는 사업비 300억 원을 투입해 2023년까지 개발하는 하이테크밸리산업단지 3단계 부지(110만㎡)에는 이차전지, ESS 생산공장 증설 투자유치를 추진하고, KTX 역세권 배후지역 복합특화단지 내에 조성되는 울산형 특화산업단지에는 미래차, BT(생명공학), 에너지 등 미래 연관산업을 유치한다. 


  UNIST, KTX역과 연계한 R&D 비즈니스밸리, 수소, 그린모빌리티, 에너지융복합 등 5개 경제자유구역 지정과 연계한 울산의 미래먹거리 산업의 투자유치를 위한 기반을 조성하는 동시에 지속가능한 새로운 일자리도 계속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송 시장은 "취임 초부터 전담팀을 구성해 울산소재 대기업, 중소기업뿐만 아니라, 수도권의 대기업 본사를 방문하고, 청와대, 중앙정부와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10개 기업으로부터 2조1,100억원 규모의 투자와 4,600개의 새로운 일자리를 만들어 내는 성과를 이뤘다"며 "울산의 여건과 특성에 맞는 산업과 일자리를 발굴하고 키워나가 지속가능하고 안정적인 일자리를 늘려나가고 이를 통해 울산경제의 활력과 재도약을 반드시 이뤄내겠다"고 말했다.  김지혁기자 uskjh@ulsanpres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