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지역 플랫폼노동자 쉼터 조성 촉구
울산지역 플랫폼노동자 쉼터 조성 촉구
  • 조홍래
  • 승인 2019.11.11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연대포럼, 택배·대리 기사 등
자영업자 분류 열악한 환경등 강조
市 타당성 검토 설치추진 이행 촉구
울산사회연대노동포럼은 11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동(플랫폼)노동자들의 인권과 복지를 위해 '이동노동자 쉼터'를 조속히 조성할 것을 촉구했다.  유은경기자 usyek@
울산사회연대노동포럼은 11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동(플랫폼)노동자들의 인권과 복지를 위해 '이동노동자 쉼터'를 조속히 조성할 것을 촉구했다. 유은경기자 usyek@

대리운전, 택배업 등에 종사하는 울산지역 이동(플랫폼)노동자들의 복지를 위한 '이동노동자 쉼터' 조성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높다.

울산사회연대노동포럼은 11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울산시는 이동노동자들의 인권과 복지를 위해 '이동노동자 쉼터'를 조속히 조성하라"고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고정된 사업장이 아닌 불특정 지역에서 일하는 이동노동자는 자영업자로 분류돼 노동자임에도 노동법 적용을 받지 못한다"며 "이로 인해 이동노동자들은 최소한의 노동복지와 인권보호조차 받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울산의 경우 대리운전 기사로 일하는 이동노동자만 해도 3,000여 명에 달하고, 이들 중 89%가 대리운전을 생계수단을 위한 전업으로 삼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며 "이 외에도 퀵서비스와 택배, 보험설계사, 방문간호사 등 울산에는 다양한 분야에 이동노동자들이 있지만, 타 시·도에 비해 복지환경은 열악하기만 하다"고 강조했다.

단체는 "올해 8월 이동노동자 쉼터 조성을 위한 간담회가 시의회에서 개최되고, 9월에는 시정 질문도 이어지는 등 이동노동자 쉼터의 필요성이 강조돼 왔다"며 "하지만 울산시는 '설립 취지에는 공감하나 이동노동자 현황 및 수요에 대해 설치 타당성을 검토한 후에 조성을 추진하기로 했다'는 답변을 내놨다"고 했다. 이어 "울산시는 답변대로 설치타당성을 검토하겠다는 것이 핑계가 아니라면, 노동존중의 약속을 지켜 이동노동자 쉼터가 조속히 조성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울산사회연대노동포럼은 추후 민주노총, 한국노총 등 노동계와 함께 울산지역 이동노동자 쉼터 조성을 위한 공청회를 열고, 사업 타당성과 실효성을 자체적으로 논의할 계획이다.  조홍래기자 usjh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