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산된 국립산업기술박물관 산업기술박물관으로 재추진
무산된 국립산업기술박물관 산업기술박물관으로 재추진
  • 전우수
  • 승인 2019.11.19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 명칭 떼고 시비 10% 투자
울산대공원에 2층 3만㎡ 규모
전시중심 탈피 복합체험존 조성
예타 통과땐 2022년 착공 계획

울산시가 지난 2017년 무산됐던 국립산업기술박물관 대신 일부 사업비를 울산시가 충당하는 '산업기술복합문화공간' 형식의 '산업기술박물관'을 추진하고 나섰다.


 시에 따르면 지난 2013년 제18대 대통령 지역공약사업으로 추진된 국립산업기술박물관 울산 건립이 예비타당성 조사 결과 타당성이 없다는 결과에 따라 무산됐던 국립산업기술박물관을 형태와 규모를 대폭 변경·축소해 재도전에 나서고 있다.


 시가 현재 추진중인 산업기술박물관은 당초 논의됐던 울산대공원에 부지 3만㎡, 건축 연면적 1만6,000㎡ 정도로 지하1층, 지상 2층 규모다.
 총사업비는 건축비 859억원, 부지조성비 134억 원 등 총 993억 원에 달한다.


 당초 2013년 산업부가 인천에 짓기로 했던 산업기술박물관 규모는 20만㎡ 부지에 투자사업비만 1조2,000억 원.
 이어 박근혜 전 대통령의 대선공약에 따라 건립부지가 울산으로 옮겨진 2014년 7월에는 건축연면적 8만476㎡에 사업비가 4,393억원으로 줄었고, 2017년 예비타당성조사 당시에는 건축연면적 2만8,800㎡에 사업비가 1,865억원으로 또 다시 줄었다.


 이번에 시가 추진하는 산업기술박물관은 2013년 계획보다 규모나 사업비면에서도 10배 가량 준 것이고, 2017년 예비타당성조사 탈락 당시 보다도 절반가량 줄어든 규모다. 특히 시는 예비타당성조사를 의식해 전액 국비 지원의 기존 국립 체제 요구와는 달리 '국립'이라는 명칭을 떼고 울산시가 일부 사업비를 내고 대부분의 사업비를 국비로 충당하는 산업기술박물관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와 관련 시 관계자는 "시가 추진하는 산업기술박물관은 지난해 7월부터 산업부의 의뢰로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에 용역을 추진했던 국립산업기술박물관 건립 로드맵 용역 내용을 근거로 하고 있다"면서 "예산의 10% 정도만 시가 부담하고 나머지는 국비로 충당하는 방안을 놓고 산업부와 협의를 진행해 왔다"고  말했다.
 또  당초 추진했던 유물전시 중심이 콘셉트에서 벗어나 디지털 중심의 전시·체험공간으로 산업기술박물관을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그동안 박물관 추진이 유물전시 중심으로 추진됐다고 하면 이번에는 울산지역의 건설이나 화학·조선 분야의 각종 유물이나 자료를 디지털화 시켜서 산업과 문화가 함께 어우러지는 산업기술 문화공간으로 활용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고 추진중이다"고 밝혔다.


 시는 이같은 산업기술박물관 설립을 놓고 기재부에 예비타당성 조사 대상 신청을 요청한 상태다. 이를 위해 지난 10월 산업부와 한국산업기술진흥원과 함께 기재부에 관련 사업에 대한 설명회도 마쳤다.  

   기재부는 이를 토대로 오는 12월말 예비타당성조사 대상 포함 여부를 발표할 예정이다.
시는 산업기술박물관이 기재부의 예비타당성조사 사업에 포함될 경우 내년 3월께 예비타당성조사 절차를 밟고 2021년 기본설계에 들어가 2022년 착공, 2026년에 완공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시의 이같은 추진방향에 대해 국립산업기술박물관 추진에 앞장섰던 한 관계자는 "국립 산업기술박물관은 언젠가는 추진될 사업이며 그동안 박물관 건립 장소는 울산이라는 사실이 각인돼 왔었다"면서 "그러한 국립산업기술박물관이 형식과 내용, 규모가 대폭 달라지거나 축소돼 산업기술복합문화공간으로 추진된다면 울산의 기득권을 상실하는 것은 물론 국립기술박물관 유치 경쟁에 나섰던 서울이나 창원 등에 국립산업기술박물관 자리를 내주는 꼴이나 다를 바 없다"며 반대의 목소리를 냈다. 전우수기자 usjws@ulsanpres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