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훈 "한국당, 민생볼모 생떼 중단하라"
김종훈 "한국당, 민생볼모 생떼 중단하라"
  • 조원호
  • 승인 2019.12.02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필리버스터 내세우면 국회 파행
비쟁점 민생법안 처리 동의해야"

민중당 김종훈 의원(울산 동구)은 2일 자유한국당을 향해 "더 이상 민폐국회를 만들지 말고 민생을 볼모로 한 정치 생떼를 당장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김 의원은 이날 논평을 통해 "자유한국당이 필리버스터를 내세우며 20대 마지막 정기국회까지 파행으로 내몰았다. 선거법과 공수처법을 막기 위해 민식이법을 비롯한 민생법안을 볼모로 잡았다"며 "자한당의 정치에 국민이 있는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고 규탄했다.

이어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제 와서 원포인트 국회를 열어 민식이법만 처리하자고 요구한다. 안하무인이다. 지난 본회의에 상정된 법안들은 대부분 비쟁점 민생법안들이다"며 "민식이법만 처리하자는 자한당의 요구는 결국 일회성 정치이벤트로 국민들을 또 속이겠다는 심보에 지나지 않는다"고 일갈했다.

김 의원은 "자한당이 진정성을 가지려면 당장 민생법안 처리부터 동의해야 한다. 패스트트랙 법안들도 마찬가지"라며 "국회의 시간을 허비하고 정쟁만 내세운 건 자한당 스스로가 아닌가,이제 서야 필리버스터를 통한 생떼 저지를 국민들이 납득할 수 있겠는가"라고 반문했다.

아울러 "20대 국회 초반 여야를 막론하고 '일하는 국회'를 내걸었다"고 언급하며 "마지막 정기국회마저 파행으로 치닫는 지금, 국민들께서는 일하지 않는 국회의원 특권폐지까지 요구한다"고 끝을 맺었다.  서울=조원호 기자 uscw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