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24 금 00:21
 소방, 울산외고
 
> 뉴스 > 정치
     
울산국회의원협의회 유명무실 협의체 전락
원전 중단 등 지역현안마다 엇박자
국정위에 공약 건의서도 제출안해
2017년 07월 12일 (수) 20:22:17 조영재 uscyj@ulsanpress.net

지난해 4월 총선을 거쳐 발족한 울산국회의원협의회(회장 정갑윤)가 매 2개월 마다 정기모임을 갖기로 하면서 그동안 몇 차례 회의에 가졌지만, 지역현안에 엇박자를 내면서 유명무실한 협의체로 전락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울산국회의원협의회는 무엇보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정부와 지역을 연결하는 핫라인이 전무한 상황을 고려해 새 정부의 지역공약과 중요 현안 등을 담은 건의서를 국정기획자문위원회에 전달하기로 했으나 현재까지 이 약속 마저도 지키지 않고 있다.

 울산국회의원협의회는 지난달 9일 보도자료를 통해 문재인 대통령이 약속한 울산공약과 지역현안 등의 실행방안 등을 담아 협의회 차원에서 건의서를 국정기획자문위원회에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새 정부의 인수위 격인 국정위의 공식활동 종료를 하루 앞둔 12일까지도 건의서를 제출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국정위는 13일 청와대에 문재인 정부 국정운영 5개년 계획인 '100대 과제'를 보고하는 것으로  60일간의 공식 활동을 마무리 짓는다.

 건의서 제출을 약속한지 한 달이 넘는 기간동안 울산국회의원협의회가 문 대통령의 지역공약과 중대 현안에 대해 사실상 손을 놓은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다.

 게다가 울산국회의원협의회는 보수·진보성향의 의원간 신고리 5·6호기 건설 중단 문제를 놓고도 대립과 갈등이 길어지면서 초당적으로 협력관계를 구축하자는 취지와 달리 협의체 기능을 상실한 상황이다.

 협의회 관계자는 건의서를 국정위에 제출하지 못한데 대해 "당시 회의에 의원 6명이 다 나오지 않아, 신고리 5·6호기 현안을 제외하고 제출할까 고민했다"면서 "하지만 정치 상황도 그렇고 의원들이 시간내어 (국정위를)방문할 틈이 없어서 그랬다"고 해명했다.

 다만 지역 국회의원 중 유일하게 윤종오 의원(울산 북구)만이 국정위 위원들을 두 차례 만나 울산외곽순환고속도로 등 지역현안에 대해 의견을 조율한 바 있다.  서울=조영재기자 uscyj@ulsanpress.net

조영재의 다른기사 보기  
ⓒ 울산신문(http://www.ulsanpres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동구청장, 동장 업무비로 간부와 회
[이야기가 있는 시] 가을의 의성어
중구 '청년쇼핑몰' 건물주 특혜 의혹
"교육연수원 떠난자리 새로운 시설 건
SK루브리컨츠, 내년 상장 위해 IP
한국당 울주군 당협위원장 갈등 중앙당
[제11회 서덕출 문학상]
시립도서관 완공이 코 앞인데 악취 더
젊음의 열기에 가득찬 함성…2천여석
북구, 한양수자인 2차 아파트 '반쪽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편집규약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신문의 모든 컨텐츠 및 기사는 지적재산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복사나 전재/배포 등을 금합니다
청소년보호책임자 조희태 / 대표전화 052-273-4300 / 팩스 052-273-3511
Copyright 2006 울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ulsanpres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