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생주민 포함 전국 권역별 간담회 개최
서생주민 포함 전국 권역별 간담회 개최
  • 조영재
  • 승인 2017.08.10 2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고리공론화위 4차 회의]

신고리원전 5·6호기 공론화위원회는 10일 5·6호기 원전입지 지역주민을 포함해 전국 권역별로 간담회를 추진하고, 공론화에 대한 국민 이해도를 높이기 위한 토론회도 총 8회 정도 개최키로 했다. 공론화위원회는 특히 이날 시작으로 이틀간 신고리 5·6호기 건설 중단과 공사 재개를 요구하는 대표단체와 비공개 간담회를 열어 의견을 청취한다.

중단·재개 주장 단체 의견 수렴
원전 인근지역 편차 대안 못내놔
시민참여형 조사 용역업체 공고


 위원회는 이날 서울세종대로 광화문빌딩 사무실에서 4차 회의를 열고 공론화를 위한 '기술평가위원회 구성·운영안'을 심의·의결하고, 신고리 5·6호기 건설 중단 또는 재개 대표단체 간담회 개최와 공론화 대국민 홍보계획 등을 논의했다.

 위원회는 이날 회의에서 우선 '시민참여형 조사'를 수행할 사업자를 선정하기 위해 중립적인 전문가들로 기술평가위원회를 구성하기로 했다. 총 7명의 위원으로 구성하되 공론화 위원 2명 및 공론화지원단장 등 내부 인사 3명과 중립적이고 이해관계가 없는 외부 인사 4명을 참여시키기로 했다.

 이들은 선정된 조사업체를 통해 위원회가 결정한 시민 참여형 조사방식에 의거해 조사 및 숙의과정을 진행하게 된다.
 다만 위원회는 지난 3차 회의에 이어 이날도 시민참여형 조사 과정에서 원전 인근지역 등 지역별 편차에 대한 별다른 대안은 내놓지는 못했다.

 앞서 지난 8일 위원회는 국무조정실을 통해 '신고리 5·6호기 공론화를 위한 시민 참여형 조사' 용역을 최대 25억 원 입찰에 부친다고 조달청 나라장터에 공고했다.
 위원회는 오는 22일까지 희망업체 입찰 참여 신청을 받은 뒤 전문성 평가 80%와 가격평가 20%로 낙찰업체를 선정한다.

 위원회는 또 공론화에 대한 국민의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다양한 방식의 토론회를 개최하기로 했다.
 토론회는 두 단계로 구분해 공론조사 설계가 확정되기 전 까지는 합리적인 공론화 방안에 대해, 공론조사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시점부터는 '신고리 5·6호기 건설 중단·재개에 대한 의견'을 중심으로 각계 전문가들과 함께 심중 토론을 진행한다.

 이밖에 위원회는 이날 공개한 홈페이지(www.sgr56.go.kr)를 통해 온라인 소통도 강화한다. 홈페이지에는 위원회 회의록 등 각종 정보를 게시하고, 국민 의견을 수렴하는 코너를 마련했다.

 위원회 관계자는 "국민여분과 함께 할 수 있는 구체적인 소통방식을 계속 마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위원회는 이날 시민참여단을 선정하기 전에 공론화에 대한 이해관계인의 의견을 수렴하고 국민의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건설 중단 찬성 측인 '안전한 세상을 위한 신고리 5·6호기 백지화 시민행동'과 간담회를 열었다. 이어 11일에는 공사 중단 반대 측인 한국원자력산업회의, 한국원자력학회와 간담회를 갖는다.  서울=조영재기자 uscyj@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