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표이사 인사
사진(이진철)
울산신문은 정직한 신문,
미래지향적인 신문, 시민과 함께하는 신문
을 표방합니다.

울산신문은 정체성을 확고히 하고 지역의 역사와 문화를 제대로 담아내기 위해 역량을 쏟았습니다.

울산신문은 지역 정론지를 기다리는 독자들의 성원에 힘입어

매일 새로운 기사를 발굴하고,  지역의 문제는 제대로 들여다보며,  지역의 나아갈 방향을 제시하는데 총력을 기울여 왔습니다.

울산이 위기입니다. 위기의 시대는 새로운 패러다임이 필요합니다.

울산신문은 소통의 역할에 대한 확실한 기능을 다해나가는 지역 언론이 되고자 합니다.

또 지금까지 벌여온 다양한 울산관련 콘텐츠를 보다 광역화하고 구체화 해  어제의 역사를 내일의 좌표로 삼는데 전력을 다해 나가겠습니다.

언제나 울산시민의 공동이익을 위해 함께하는 지역사회를 위해  울산신문은 새로운 시대, 새로운 울산을 위해 앞장 설 것입니다.

발행인 이진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