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도서관 지속적 건립 등 문화 공간 확충 밑거름부터"
"중소도서관 지속적 건립 등 문화 공간 확충 밑거름부터"
  • 울산신문
  • 승인 2019.05.14 2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신문 연중캠페인- 사람이 모이는 도시, 울산을 만듭시다]
도서관서 책읽고 공연에 전시까지
다양한 감성 충족 알아서 찾아와
순회문고 활성 등 적극 홍보 필요
이원화된 운영 체계 개선도 절실

'책을 품은 당신이 세상을 품습니다'라는 울산 대표 도서관의 슬로건처럼 한 도시의 문화를 형성하는데 도서관의 역할은 매우 중요하게 여겨진다.

'사람이 모이는 도시, 울산을 만듭시다'의 네 번째 주인공인 박미영 울산 중부도서관장(사진)은 이처럼 한 도시의 문화를 형성함과 동시에 사람을 불러들이는 방법으로 '지속적인 도서관 설립'과 '독서문화 풍토 조성'이 뒷받침돼야 한다고 조언했다.

박 관장은 "최근 도서관은 과거처럼 책만 보는 기능을 가진 것이 아니다"며 "지난해 4월 개관한 울산도서관처럼 내부에 북 카페나 공연장, 전시장 등을 두면 전문 공간에 안가도 도서관에서 많은 문화적인 부분을 충족시킬 수 있다고 생각해 더 많은 사람들이 도서관으로 모여 든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울산은 도서관 수가 타 시도보다 현저히 적고 그러다보니 소장 책들도 적은 상태로, 도서 인프라가 아직까지 많이 열악한 상황이다"며 "대표도서관은 각 도서관의 중심으로써 그에 맞는 역할에 충실히 해나가면서, 시민들의 발이 닿기 쉬운 곳에 중·소규모의 도서관들이 더 많이 지어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현재 지역 도서관들은 각종 프로그램을 개발하는 등 시민 곁에 다가가려는 노력을 하고 있지만 실질적인 독서 문화 풍토를 조성하기엔 부족한 점이 많다.

이에 대해 박 관장은 "막상 주변을 보면 도시의 책 읽는 분위기를 체감하기는 어렵다. 독서 문화 풍토조성을 위해선 시민들의 생활 속으로 도서관이 더 가깝게 다가와야 하며, 이를 위한 적극적인 홍보활동이 필요하다"며 "꼭 도서관을 방문하지 않아도 수시로 신간을 볼 수 있는 순회문고를 활성화 하거나, 최대한 좋은 프로그램으로 이용자들을 유인해 도서관에서 책뿐만이 아니라 여러 가지를 얻어갈 수 있다는 것을 이용자들이 스스로 경험하고 느끼게끔 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관장은 지금까지 울산의 도서관 문화 발전이 저해된 요인으로는 '운영 이원화'를 지적했다. 그는 "중부, 남부, 동부, 울주 도서관 등의 시설은 구청에서 관리를 하고 운영권만 교육청이 갖는 위탁관계가 이어져오다 보니, 이원화에서 오는 불협화음이 도서관 발전을 더디게 했다"며 "앞으로는 효율적인 관리를 위해 일원화하는 추세로 가야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도서관이든 도시든 처음 방문했을 때 이미지가 좋으면 이후에도 계속 찾게 된다"며 이미지 메이킹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그는 "도서관은 어린이들이 추후 잠재적 성인 이용자로 나아간다는 사실을 고려해 서비스 등을 아동에 집중할 필요가 있듯, 도시 또한 장기적 관점에서 꾸준히 사람들이 찾을 수 있는 유·무형의 인식 개선을 함께 이뤄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강현주기자 uskhj@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