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거녀 살해 승려 '징역 13년'
동거녀 살해 승려 '징역 13년'
  • 김락현
  • 2011.07.25 21:00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지법, 국민참여재판 개최 전원 유죄 평결

 "범행수법 잔혹·유족과도 합의 이뤄지지 않아"

울산지법 제3형사부(재판장 김제완 부장판사)는 25일 함께 살던 여성을 살해한 혐의(살인죄)로 구속 기소된 승려 A(59)씨에 대한 국민참여재판을 열고 징역 13년을 선고했다.
 배심원 9명 모두 유죄를 평결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이 사건 범행은 승려인 피고인이 약  8년간 동거해 온 피해자와 사소한 말다툼을 벌이던 중 화가 나 피해자를 살해한 것"이라며 "소중한 가치인 인간의 생명을 박탈하고 범행수법이 잔혹하고 유족과의 합의도 이뤄지지 않아 엄한 처벌이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5월 사찰에서 함께 살던 여성과 사찰운영권과 수입금 관리권한을 놓고 말다툼을 벌이다 "헤어지자"는 여성의 말을 듣고 격분해 둔기로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락현기자 rhki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