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합의 이행 중요" 강조한 반기문
"위안부 합의 이행 중요" 강조한 반기문
  • 울산신문
  • 승인 2016.03.01 18:11
  • 기사입력 2016.03.01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29일(현지시간) 지난해 한국과 일본의 위안부 문제 합의에 대해 유엔 인권 메커니즘에 따라 충실하게 합의를 이행해야 피해자들의 상처를 치유하게 될 것이라며 일본의 합의 이행을 강조했다. 반 총장은 또 북한에서 자행되는 반인도적인 인권위반 행위를 바로 잡을 수 있도록 유엔이 여러 국가·정부와 협력해 계속 노력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반 총장은 이날 스위스 제네바 유럽 유엔본부에서 개막한 유엔 인권이사회 31차총회 고위급 회기 패널토론에 참석해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해 "2차 대전 중 엄청난 고통을 겪은 이른바'일본군 위안부'에 관한 지난해 12월 한일 합의는 아무리 많은 세월이 흘렀어도 피해자들의 고통을 치유할 필요가 있다는 점을 부각시켰다"면서 "유엔 인권 메커니즘에 따른 충실한 합의 이행으로 피해자들의 아픔을 치유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 "북한에서 자행되는 광범위한 인권위반 행위들을 유엔 북한 인권조사위원회(COI)가 생생하게 기록했고 지난해 12월 유엔 안보리에서 유엔 인권 최고대표가 브리핑을 통해 이 사실을 더욱 부각시켰다"며 "일상적으로 인권을 거부하는 국가나 정부의 도전을 바로잡도록 2030 의제의 정신에 따라 유엔이 계속 노력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