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천여명 시험 스트레스 한번에 날려버린 열광의 도가니
2천여명 시험 스트레스 한번에 날려버린 열광의 도가니
  • 울산신문
  • 2018.11.28 21:32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018 수험생을 위한 힐링콘서트 이모저모
'비밀정원', '퍼펙트 데이' 노래에 맞춰 깜찍한 공연을 펼치고 있는 걸그룹 '오마이걸'.
'비밀정원', '퍼펙트 데이' 노래에 맞춰 깜찍한 공연을 펼치고 있는 걸그룹 '오마이걸'.

 

재치있는 멘트로 사회를 보고 있는 개그맨 조윤호.
재치있는 멘트로 사회를 보고 있는 개그맨 조윤호.

'2018 수험생을 위한 힐링콘서트'가 열린 KBS울산홀은 청춘들이 뿜어낸 열기로 가득 찼다. 울산신문이 주최하고 남구청이 후원한 이번 행사에는 수능을 마친 고등학교 3학년 학생과 중고생 2,000여 명이 참여해 큰 성황을 이뤘다. 개그맨 조윤호의 사회로 보이그룹 아스틴, 신인 걸그룹 비타민엔젤, K-POP 선두주자 이하이, 힙합전사 비와이, 걸그룹 오마이걸이 출연해 화려한 무대를 꾸몄다. 수험생들은 그동안 쌓인 스트레스를 함성과 웃음으로 날렸다. 이날 그 어느 곳보다 뜨거운 열기를 자랑했던 행사 현장의 목소리를 담았다. 편집자
 

인사말을 하고 있는 본사 조희태 대표이사, 김진규 남구청장, 김동학 남구의회 의장.
인사말을 하고 있는 본사 조희태 대표이사, 김진규 남구청장, 김동학 남구의회 의장.

#수능 끝낸 홀가분함에 더 즐거움
수험생들은 이번 공연으로 수능 후 무료했던 시간을 즐겁게 보냈다는 반응이었다.

무거고등학교 손창훈(19) 학생과 제일고 정재용(19) 학생은 "특별히 연예인을 좋아하는 것은 아니지만 수능이 끝나 홀가분하게 공연을 즐기러 왔다"고 말했다. 손 군은 "아직 대학입학을 기다리고 있어 조금의 걱정은 있지만 잘 되리라 생각한다. 오늘 이 공연처럼 수험생들이 다양한 경험을 할 수 있는 프로그램들이 마련돼 이 시간을 알차게 보낼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울산고 김정현(19) 학생도 "오마이걸을 실제로 보니 믿기지 않는다"며 "평생 추억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가수 '이하이'가 소울풀한 감성으로 '한숨', '1 2 3 4 ', '로즈'를 열창하고 있다.
가수 '이하이'가 소울풀한 감성으로 '한숨', '1 2 3 4 ', '로즈'를 열창하고 있다.

#이하이"수능 못 봤다고 낙심하진 말길"
이날 허스키한 매력적인 목소리로 관객을 사로잡은 가수 이하이는 무대에 올라 "여러분들 수능 잘 보셨냐"고 물은 뒤 "수능을 잘 보신 분들도 있겠지만 못 본 분들도 있을거다. 저도 공부를 잘 하진 못했지만, 자신이 하고 싶고 잘 하는 일을 찾으면 되니까 모두들 꿈을 찾아 끝까지 화이팅하시라"고 말했다.

개그맨 조윤호 역시 "제가 하고 싶었던 얘기"라며 "12년간 열심히 공부했던 그 과정은 분명 여러분들의 인생에 도움이 될 것이다. 그러나 공부만이 꼭 자기의 길은 아닌만큼 수능은 끝이 아니라 새로운 자기 인생을 찾아나가기 위한 시작점"이라고 말했다.
 

28일 KBS울산홀에서 열린 '2018 수험생을 위한 힐링콘서트'를 찾은 수능을 마친 고3 학생들이 화려한 공연에 열광하며 그동안 쌓인 학업 스트레스를 함성과 웃음으로 날리며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28일 KBS울산홀에서 열린 '2018 수험생을 위한 힐링콘서트'를 찾은 수능을 마친 고3 학생들이 화려한 공연에 열광하며 그동안 쌓인 학업 스트레스를 함성과 웃음으로 날리며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경주 등 인근지역서 원정 관람도
울주군, 경주 등지에서 공연을 보러 온 중고교 학생들도 있었다. 천상중학교 이서진, 윤예은, 전수현(16) 등 6명의 친구들은 제각각 자신들이 좋아하는 가수 비와이, 오마이걸, 이하이를 보러 왔다며 웃음을 보였다.

이 양은 "부모님께 겨우 허락받고 학원도 빠지고 왔다"며 "오늘 신나게 스트레스를 풀고 내일부터 공부도 더 열심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 양은 "서울에선 이런 공연을 볼 기회가 많은데 울산은 콘서트나 각종 공연이 적어 아쉽다"며 "이렇게라도 청소년들이 즐길 수 있는 공연이 있어 감사하다"고 말했다.

경주 외동중학교에 다닌다는 최민철(16) 학생 등 친구 4명은 "부모님이 태워주셔서 편히 왔다"며 "인근 울산에 이런 공연이 있다는 소식을 듣고 왔는데 평소 좋아하는 비와이 형의 무대가 특히 기대된다"고 말했다. 
 

화려한 랩 퍼포먼스 공연으로 수험생들을 열광케 하는 래퍼 '비와이'.
화려한 랩 퍼포먼스 공연으로 수험생들을 열광케 하는 래퍼 '비와이'.

#부모님 손잡고 추억 쌓으러 오기도
부모님과 나란히 행사장을 찾은 경우도 많았다. 학부모 김미희(46)씨는 아들 박현석(19)군과 행사장을 찾았다. 김 씨는 "물론 가장 고생한 건 아들이겠지만, 고3 부모 역할도 쉽지 않았다"며 "공연장에 오니 김광석을 좋아했던 기억도 떠오른다. 함께 스트레스도 풀고 모자간 추억도 쌓고 일석이조의 공연"이라고 말했다. 박 군 역시 "수험기간 동안 부모님께 짜증도 많이 내고 했는데 죄송했다. 아직 입학결과는 나오지 않았지만, 의젓하게 대학생활을 해 나갈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타이틀곡 '센치해' 노래를 부르며 톡톡 튀는 매력을 발산하고 있는 '비타민엔젤'.
타이틀곡 '센치해' 노래를 부르며 톡톡 튀는 매력을 발산하고 있는 '비타민엔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