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중당 울산시당, 청소년 유권자 위한 국회 선언
민중당 울산시당, 청소년 유권자 위한 국회 선언
  • 김미영 기자
  • 2020.02.13 20:17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소년에 정치권 목소리 전달 앞장"
민중당 울산시당은 13일 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청소년 유권자, 국민의 국회 선언 기자회견을 가졌다.
민중당 울산시당은 13일 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청소년 유권자, 국민의 국회 선언 기자회견을 가졌다.

민중당 울산시당 총선 후보자(강진희·김종훈·조남애)는 13일 울산시의회 기자회견을 통해 청소년 유권자 국민의 국회 선언을 했다. 이 자리에 참석한 민중당 울산시당 예비 당원들은 "생애 첫 투표 청소년 유권자가 꼰대 국회에 명령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청소년 유권자 연령을 낮추는 선거법 개정이 국회를 통과했다"며 "항상 정책 순위에서 뒤처지고 허수아비 취급을 당해왔고 '애들은 가만히 있으라'는 말에 많은 희생을 강요당해 온 청소년이 국회를 맡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총선 전까지 울산 청소년 유권자들을 만나고 정치권 목소리를 전달하는데 앞장서겠다"며 "국회의원들이 청소년 눈치를 볼 수 있게 될 것"이라고 했다. 

동구에서 재선을 준비 중인 김종훈 의원은 "18세 청소년에게 선거권을 부여한 것에 대한 일부 우려가 많지만, 유관순 열사의 나이를 고려하면, 청소년은 절대 미성숙한 존재가 아니다"고 강조했다.

북구 예비후보 강진희 전 북구의회 의장은 "후보로서 선거운동을 펼치다 보면, 후보도 어색하고 18세 유권자도 어색한 상황을 맞닥뜨리지만, 청소년의 목소리 반영이 가능한 정치적 환경 조성에 힘쓸 것"이라고 했다.

남구을 예비후보 조남애 전 남구의원은 "미래세대의 의견을 국회에서 받들 수 있어 반갑고, 청소년 유권자가 국회의 주인이 될 수 있는 시대를 환영한다"고 했다. 김미영기자 lalala409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