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숙한 애니메이션 OST로 꾸미는'봄방학 콘서트'
친숙한 애니메이션 OST로 꾸미는'봄방학 콘서트'
  • 강현주
  • 2020.02.19 20:55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시립합창단 기획공연'겨울 음악회'
청소년 눈높이 무대로 클래식 문턱 낮춰
25일 울산문예회관서 환상 하모니 선사
오는 25일 오후 울산문화예술회관 소공연장에서 울산시립합창단 기획공연 '윈터 콘서트'를 무대가 열린다. 사진은 울산시립합창단 지난 공연 모습.
오는 25일 오후 울산문화예술회관 소공연장에서 울산시립합창단 기획공연 '윈터 콘서트'를 무대가 열린다. 사진은 울산시립합창단 지난 공연 모습.

 

친숙한 영화 주제곡과 클래식 합창곡들을 한 번에 감상할 수 있는 알찬 무대가 펼쳐진다.
 울산문화예술회관은 오는 25일 오후 7시 30분 울산문화예술회관 소공연장에서 울산시립합창단 기획공연 '윈터 콘서트(Winter Concert)'를 마련한다.


 이번 음악회는 청소년들의 봄방학에 맞춰 우리에게 친숙한 애니메이션 영화 주제곡과 뮤지컬 등을 합창, 독창으로 선보인다.


 소프라노 권경희 씨의 해설을 곁들여 이해도를 높이고 클래식 음악회의 친숙함을 느낄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구성했다. 


 첫 무대는 합창곡으로 익숙한 클래식음악을 메들리로 편곡한 오병희의 '고클래식(Go Classics)', 화려한 화성과 리드미컬한 흐름이 돋보이는 Dan Davison의 '리듬(Ritmo)'으로 관객들의 귀를 사로잡는다.
 두 번째 무대에서는 소프라노 김미정이 뮤지컬 '캣츠' 중 '메모리'를 열창하고 소프라노 홍지연·테너 김정권이 '오페라의 유령' 중 'All I ask of you'를 듀엣으로 선사한다.


 바리톤 최대우는 뮤지컬 '지킬 앤 하이드' 중 '지금 이 순간'을, 소프라노 김은정·테너 김병도는 영화 '알라딘' 삽입곡 'A Whole new world'를 들려준다.


 이어지는 무대에서는 소프라노 박인경이 애니메이션 '겨울왕국2' 삽입곡 'Into the unknown'을 선보이며, 마지막 무대는 울산시립합창단이 조혜영의 '희망을 만드는 사람이 되라'와 '거위의 꿈' '붉은 노을'을 선사한다.


 울산시립예술단 관계자는 "지역 청소년과 어린이들에게 합창에 대한 친근감과 아름다운 감성을 키울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울산시립합창단의 하모니를 통해 따스함과 행복이 가득한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공연 관람을 위한 입장료는 전석 5,000원이며, 회관회원은 30%, 단체(10매 이상) 20%, 학생 50%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예매 및 공연문의는 울산문화예술회관 누리집 (http://www.ucac.or.kr) 또는 전화 052-275-9623~8로 하면 된다.
 강현주기자 uskhj@ulsanpress.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