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로 지역 건설 근로자 생계 타격"
"코로나로 지역 건설 근로자 생계 타격"
  • 전우수 기자
  • 2020.03.18 20:52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 시장, 플랜트노조 집행부 면담
일자리 등 정상화 방안 마련 약속
송철호 울산시장은 18일 시청 접견실에서 민주노총 전국플랜트건설노조 울산지부 집행부와 만나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지역 노동계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극복 방안을 함께 논의했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18일 시청 접견실에서 민주노총 전국플랜트건설노조 울산지부 집행부와 만나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지역 노동계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극복 방안을 함께 논의했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18일 오전 시청에서 민주노총 전국플랜트건설노동조합 울산지부 집행부와 면담을 갖고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지역 노동계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극복 방안을 함께 논의했다.

이날 면담에서 민주노총 전국플랜트건설노조 울산지부 이문세 지부장과 임상우 기획국장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전국 대부분의 건설 현장이 무기한 휴업 중인 상황에서, 노동자 대다수가 일용직인 플랜트 건설업계의 경우 경제적 어려움이 더욱 심해지고 있다"며 지자체 차원의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이에 송철호 시장은 "지역 노동계의 고통을 분담하기 위해 대규모 사업장 내 지역 업체 우선채용 비율을 확대해 나가고, 고용 안정 방안 등도 다각도로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송 시장과 플랜트노조 집행부는 또 "지역의 건설업계 정상화를 위해서는 코로나19 사태 극복이 우선인 만큼, 울산시와 노조가 함께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앞장 설 것"을 다짐했다.    전우수기자 jeusd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