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생당 고원도 남구을 후보 사퇴·탈당선언
민생당 고원도 남구을 후보 사퇴·탈당선언
  • 조원호 기자
  • 2020.03.25 21:16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생당 고원도 울산 남구을 총선후보가 25일 제 21대 국회의원 후보 등록을 하루 앞두고 후보 사퇴와 당 탈당을 선언했다.
민생당 고원도 울산 남구을 총선후보가 25일 제 21대 국회의원 후보 등록을 하루 앞두고 후보 사퇴와 당 탈당을 선언했다.

민생당 고원도 울산 남구을 총선후보가 25일 제 21대 국회의원 후보 등록을 하루 앞두고 후보 사퇴와 당 탈당을 선언했다.

 고 후보는 25일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직 민생만 향해 숨 가쁘게 달려온 90일간의 선거운동을 중단하고, 민생당 남구을 국회의원 예비후보와 남구을 지역위원장 직을 사퇴하며, 눈물을 머금고 민생당을 탈당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념과 계층간의 갈등을 과감히 탈피해, 변화와 개혁, 소통과 화합, 통합과 협치를 기반으로 하는 민생정치를 실현하고자 온몸으로 절규 했다"면서 "그러나 현실정치의 높은 장벽과 호남 중심의 제3당인 민생당 한계와 한의사 고원도의 부족함을 솔직히 고백하지 않을 수 없다"고 고민을 털어놨다.

 아울러 "선거운동 기간 열렬히 응원하고 지지해 주신 남구 주민과 시민들의 알 권리를 위해 불철주야 노력해 주신 언론인, 부족한 후보를 믿고 끝까지 함께 해주신 선거캠프 자원봉사자와 사랑하는 가족들께 진심으로 미안하고, 고맙고, 사랑한다"고 마무리 했다.
 한편 고 후보 사퇴로 남구을에서는 더불어민주당 박성진 후보, 미래통합당 김기현 후보, 조남애 민중당 후보, 국가혁명배당금당 박병욱 후보 등 4파전이 예상된다. 조원호 기자 gemofday100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