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코로나 피해 소상공인 중대본 보증서 발급비율 73.4% '전국 최고'
울산, 코로나 피해 소상공인 중대본 보증서 발급비율 73.4% '전국 최고'
  • 최성환 기자
  • 2020.04.06 20:47
  • 0
  • 온라인기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들에게 제공하는 보증서 발급비율이 전국 광역자치단체 중 울산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중대본은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을 위핸 총 17만874건의 보증서를 발급했다고 6일 밝혔다.

중대본이 전국 16개 지역신용보증재단의 보증 지원 현황을 점검한 결과, 3일 0시 기준 보증신청 상담 및 접수 총 38만3,986건 가운데 44.5%인 17만874건의 보증서가 발급된 것으로 확인됐다.또 보증서가 발급된 17만874건의 32.2%인 11만9,706건은 대출 실행이 완료됐다.

지방자치단체별로는 신청 대비 보증서 발급 비율이 가장 높은 지역은 73.4%를 기록한 울산이다. 제주(70.9%), 경북(62.1%), 전남(60.3%)이 뒤를 이었다. 대출 실행 비율은 제주가 60.0%로 가장 높았고, 울산(50.0%), 대전(38.5%), 경남(36.8%) 순으로 높았다. 최성환기자 csh995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