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게놈산업 규제자유특구 지정'잰걸음'
울산 게놈산업 규제자유특구 지정'잰걸음'
  • 전우수 기자
  • 2020.04.09 20:34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문가 의견수렴 등 공청회 개최
세부 계획안 마련해 내달중 제출

울산시가 지역의 새로운 먹거리 산업으로 게놈(genome) 기반 바이오헬스 산업 허브도시 구축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게놈 산업 규제자유특구 지정 작업에 잰걸음을 보이고 있다.

울산시는 지난 1월 정부의 제3차 규제자유특구 공모 사전협의 대상으로 '게놈 기반 바이오헬스 산업'을 신청한데 이어 규제자유특구 지정을 위한 사전 준비 절차로 '울산 게놈산업 규제자유특구'계획(안) 열람 및 공청회 개최를 9일자로 공고했다.

울산시가 추진 중인 '울산 게놈산업 규제자유 특구'는 게놈 기반 빅데이터 구축·활용을 통한 바이오헬스산업 활성화를 목적으로 한다. 울산시는 규제자유특구 지정을 통해 게놈산업과 관련된 '데이터 확보, 저장, 분석, 활용분야 규제해소 및 기준 마련' 등 게놈산업 생태계를 구성하겠다는 복안이다.

현재 울산시가 추진 중 인 게놈기반 바이오헬스산업 규제자유특구 지정 대상지는 울산과학기술원(UNIST) 일대로 올해 7월부터 2024년 6월까지 4년간 진행하는 것으로 되어 있다. 이에 따라 울산시는 특구사업 수요조사 등을 바탕으로 사전특구계획을 중소벤처기업부에 제출하고 규제자유특구 지정을 위한 활발한 작업을 추진중이다.

울산시는 현재 게놈산업 규제자유특구를 통해 공용 차세대염기서열분석 임상검사실 구축, 바이어 데이터 저장, 관리서비스 등의 사업을 추진 예정이다. 울산시는 이 같은 '울산 게놈산업 규제자유특구 계획안'을 오는 16일부터 5월 11일까지 울산데크노파크 정책기획단에서 열람할 수 있도록 해 주민 또는 관계전문가 등의 의견을 수렴하고 세부사업내용에 반영할 예정이다.

또한 오는 27일 오후 2시에는 울산테크노파크 그린카기술센터 2층 대회의실에서 게놈산업 규제특구 관련 공청회를 개최한다. 이날 공청회에서는 울산 게놈산업 규제자유특구 계획안에 대한 주민 및 기업, 관계전문가 등의 의견 청취 등을 갖고 세부 추진계획안에 반영하고 5월 중에 '울산 게놈산업 규제자유특구 계획안을 중기부에 제출할 예정이다.

한편 규제특구위원회(위원장 국무총리) 심의 및 특구 지정은 당초 6월 중 예정됐지만 코로나19 등으로 인해 다소 늦춰질 것으로 보인다.

제3차 규제자유특구에 지정되면 정부로부터 1년 동안 최대 15억원씩 2년간 30억원이 지원된다. 울산시는 지난해 12월 수소산업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된 바 있다. 전우수기자 jeusda@ulsanpress.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