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포조선 노사, 상견례 갖고 올 임단협 본격 시작
미포조선 노사, 상견례 갖고 올 임단협 본격 시작
  • 조홍래 기자
  • 2020.07.08 20:11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영위기 속 신뢰·협력 다짐
현대미포조선 노사는 8일 오후 울산 본사 한우리회관 교섭회의실에서 2020년 임금 및 단체협약 갱신을 위한 단체교섭 상견례를 가졌다. 미포조선 제공
현대미포조선 노사는 8일 오후 울산 본사 한우리회관 교섭회의실에서 2020년 임금 및 단체협약 갱신을 위한 단체교섭 상견례를 가졌다. 미포조선 제공

현대미포조선 노사는 8일 오후 울산 본사 한우리회관 교섭회의실에서 2020년 임금 및 단체협약 갱신을 위한 단체교섭 상견례를 가졌다.

신현대 사장과 강원식 노동조합위원장을 비롯한 노사 대표 및 교섭위원 전원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날 상견례는 상호 인사와 교섭위원 소개, 노사 대표 인사, 위임장 교환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신현대 사장은 인사말을 통해 "코로나19 사태 등으로 인해 조선업을 비롯한 전 세계 산업이 직접적인 타격을 받고 있어 그 어느 때보다 노사 간의 소통과 이해가 중요"하다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도 굳건히 우리의 일터를 지켜낼 수 있도록 노사가 서로 신뢰하고 협력하는 자세로 함께 힘을 모으자"고 말했다.

강원식 노조위원장은 "불투명한 경영여건을 최대한 반영해 요구안을 마련했다"며, "장기화된 조선업 불황 속에서도 조합원들이 회사에 대한 믿음과 신뢰로 헌신한 만큼, 보다 긍정적이고 전향적인 자세로 구성원들의 고용 안정과 사기 진작에 힘써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현대미포조선 노사는 이날부터 매주 화, 목요일 주 2회씩 교섭을 진행키로 합의했다. 앞서 현대미포조선 노동조합은 지난달 △임금 11만5,746원 인상(기본급 대비 5.75%, 호봉승급분 별도) △성과급 250%+α보장 △정년 연장 및 임금 피크제 폐지 △신규 채용 및 조합원 범위 확대 △총 고용보장 등의 요구안을 임시 대의원대회를 통해 확정하고 회사 측에 전달했다. 조홍래기자 starwars0607@

☞ 울산신문 유튜브 구독하기 ▶ https://vo.la/ut4n
☞ 울산신문 홈페이지 바로가기 ▷ https://vo.la/xLJA
☞ 울산신문 페이스북 구독하기 ▶ https://vo.la/yUp4
☞ 울산신문 인스타그램 구독하기 ▷ https://vo.la/3jIX
☞ 울산신문 트위터 구독하기 ▶ https://vo.la/1ubY
☞ 울산신문 블로그 구독하기 ▷ https://vo.la/Kzp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