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해경, 해양오염사고 공동대응 민간·유관기관 간담회
울산해경, 해양오염사고 공동대응 민간·유관기관 간담회
  • 정혜원 기자
  • 2020.07.09 18:45
  • 0
  • 온라인기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해양경찰서 전경. 울산신문 자료사진
울산해양경찰서 전경. 울산신문 자료사진

 

남해지방해양경찰청은 9일 오전 울산 롯데호텔에서 해양오염사고 공동대응 및 예방을 위한 민간·유관기관 간담회를 개최했다.   

울산시와 울산항만공사, 울산지방해양수산청 등 11개 기관과 12개 민간 업체 등이 참석한 이날 간담회에서는 지난해 울산 염포부두에서 발생한 위험물 운반선 폭발사고와 지난 1월 원유부이 파손으로 인한 오염사고에 대한 후속 조치사항 등을 논의했다.  

간담회는 위험물 안전점검 및 관리현황, 사고처리 문제점 및 예방대책, 사고예방을 위한 공감토론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남해해경청은 간담회를 통해 해양오염사고 예방에 대한 각계각층의 폭넓은 의견을 수렴해 향후 추진업무에 반영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전국 액체화물 물동량 1위 항만인 울산지역은 대형 원유선이나 유해액체물질 운반선이 하루 40척여이 입·출항하는 곳으로, 최근 3년 간 65건의 해양오염사고가 발생해 10.6㎘의 기름이 유출되는 등 대형 해양오염사고의 발생 개연성 또한 높은 편이다. 정혜원기자 usjhw@

☞ 울산신문 유튜브 구독하기 ▶ https://vo.la/ut4n
☞ 울산신문 홈페이지 바로가기 ▷ https://vo.la/xLJA
☞ 울산신문 페이스북 구독하기 ▶ https://vo.la/yUp4
☞ 울산신문 인스타그램 구독하기 ▷ https://vo.la/3jIX
☞ 울산신문 트위터 구독하기 ▶ https://vo.la/1ubY
☞ 울산신문 블로그 구독하기 ▷ https://vo.la/Kzp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