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구보건소, 가옥 안전환경 지원
동구보건소, 가옥 안전환경 지원
  • 김가람 기자
  • 2020.07.09 18:53
  • 0
  • 온라인기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 동구보건소가 낙상 위험요인이 있는 장애인이 낙상으로부터 안전한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주거시설을 지원한다. 

9일 동구보건소는 낙상 고위험군인 장애인을 대상으로 가옥환경을 진단해 맞춤형 안전 주거시설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장애인의 경우 낙상이 발생했을 때 골절, 뇌손상 등 2차 신체손상의 위험이 높다. 이에 동구보건소는 지난 2016년부터 '낙상 고위험군 가옥 안전환경 개선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동구보건소는 장애인 가구를 대상으로 가옥 환경을 진단한 뒤, 오는 10일 8가구를 대상으로 낙상사고가 많이 발생하는 화장실 및 계단 등에 안전손잡이를 설치하고 미끄럼방지 매트를 각각 전달할 계획이다. 

한편 지난 2018년 장애인삶패널조사에 따르면 사고를 경험한 장애인 중 낙상이 원인인 경우는 전체 사고의 12.9%로, 이는 교통사고에 이어 두 번째로 많다. 

동구보건소 관계자는 "지속적인 낙상예방 사업 추진을 통한 장애인 낙상 경험 감소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가람기자 kanye218@

☞ 울산신문 유튜브 구독하기 ▶ https://vo.la/ut4n
☞ 울산신문 홈페이지 바로가기 ▷ https://vo.la/xLJA
☞ 울산신문 페이스북 구독하기 ▶ https://vo.la/yUp4
☞ 울산신문 인스타그램 구독하기 ▷ https://vo.la/3jIX
☞ 울산신문 트위터 구독하기 ▶ https://vo.la/1ubY
☞ 울산신문 블로그 구독하기 ▷ https://vo.la/Kzp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