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현대, 주말 달구벌 원정 승점 사냥
울산현대, 주말 달구벌 원정 승점 사냥
  • 조홍래 기자
  • 2020.07.09 20:05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대구FC와 K리그1 11라운드
조현우 이적 후 첫 친정 대결 관심
김보경 태클 김기희, 300만원 징계

울산현대가 대구FC 원정에서 승점 3점 사냥에 나선다. 울산은 오는 12일 오후 7시 DGB대구은행파크에서 대구와 하나원큐 K리그1 2020 11라운드에 임한다. 울산은 현재 7승 2무 1패 승점 23점으로 전북현대(승점24)와 1점 차로 2위를 달리고 있다.

지난 10라운드에서 울산은 인천유나이티드에 4-1 대승을 거둔 반면, 전북은 상주 상무에 덜미를 잡혀 승점 차이가 1점으로 좁혀졌다. 따라서 이번 라운드에서 울산이 승리하면, 전북과 성남FC 결과에 따라 1위로 도약할 수 있다.

이번 경기는 물오른 주니오와 조현우의 친정팀 방문이라는 점에서 의미를 더한다. 리그 최강의 화력을 자랑하는 울산은 23골로 팀 최다 득점 1위를 기록 중인데, 현재까지 치른 10경기 중 4득점을 기록한 경기만 3회에 달한다. 이 중에서도 주니오는 12골로 '골무원'의 이름값을 톡톡히 해내고 있고, 지난 인천전에서 주니오는 울산 입단 후 첫 해트트릭까지 완성하며 승리를 이끌었다.

주니오에겐 특급 도우미 김인성이 있다. 인천을 상대로 '도움 해트트릭'을 기록한 김인성은 이번 시즌 K리그에서 2골 5도움을 기록 중이다.
지난 시즌 34경기에서 9골 3도움을 올리며 12개의 공격포인트로 '커리어 하이'를 달성한 김인성은 이번 시즌 리그 일정의 절반을 소화하기도 전에 포인트 7개를 기록하며 다시 한 번 개인 최고 기록 달성을 목표로 뛴다.

후방에선 조현우가 10경기에 모두 선발출전하며 7실점으로 틀어막아 울산의 승리를 지원하고 있다. 대구에서 데뷔하고 작년까지 활약했던 조현우의 울산 이적 후 첫 친정팀 방문인만큼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다. 0점대 실점률을 자랑하는 조현우는 전 동료들의 공격을 막아낸다는 의지로 경기에 나선다.

울산은 통산 전적에서 대구에 24승 11무 6패로 압도적인 우위를 점하고 있다. 지난 시즌 맞대결에서도 1승 3무로 앞서고 최근 리그 10경기 전적에서도 7승 3무로 무패를 기록 중이다. 

그렇지만 방심할 수 없다. 브라질 듀오 세징야-에드가 콤비가 늘 창을 겨누고 있기 때문이다. 김대원, 정승원 등 국내 선수들도 위협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어, 울산 창과 방패의 역량이 모두 중요한 경기이다.

김도훈 감독은 "상대가 누구든 우리 스타일의 축구를 구사하겠다. 좋은 선수들과 함께 경기 내용, 결과 모두 가져올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드러냈다.

한편 거친 태클로 전북 현대 김보경의 발목 부상을 유발한 울산 수비수 김기희에게 제재금 300만원 징계가 내려졌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9일 제5차 상벌위원회를 열어 김기희의 태클이 상대 부상을 유발하는 난폭한 행위에 해당한다고 판단, 이같이 징계했다.

김기희는 지난달 28일 울산 홈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9라운드 전북과 경기(전북 2-0 승)에서 전반 24분 김보경의 왼 발목을 밟는 태클을 가해 퇴장당했다. 김보경은 왼 발목 인대가 일부 찢어져 8월 중순이 돼야 그라운드로 돌아올 수 있을 전망이다.  조홍래기자 starwars0607@

 

☞ 울산신문 유튜브 구독하기 ▶ https://vo.la/ut4n
☞ 울산신문 홈페이지 바로가기 ▷ https://vo.la/xLJA
☞ 울산신문 페이스북 구독하기 ▶ https://vo.la/yUp4
☞ 울산신문 인스타그램 구독하기 ▷ https://vo.la/3jIX
☞ 울산신문 트위터 구독하기 ▶ https://vo.la/1ubY
☞ 울산신문 블로그 구독하기 ▷ https://vo.la/Kzp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