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후핵연료 졸속공론화 중단 하라"
"사용후핵연료 졸속공론화 중단 하라"
  • 정혜원 기자
  • 2020.07.09 20:46
  • 0
  • 온라인기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시민 1000인 시국선언
사용후핵연료 졸속공론화 중단 촉구 울산시민 1000인 선언자들은 9일 울산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산업부의 일방적인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과 졸속공론화 중단을 촉구했다.  유은경기자 2006sajin@
사용후핵연료 졸속공론화 중단 촉구 울산시민 1000인 선언자들은 9일 울산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산업부의 일방적인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과 졸속공론화 중단을 촉구했다. 유은경기자 2006sajin@

울산지역 시민들이 정부의 사용후핵연료 관리 정책이 졸속으로 이뤄지고 있다며 중단을 촉구했다. 

'사용후핵연료 졸속공론화 중단 촉구 울산시민 1000인 시국 선언자' 일동은 9일 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6월 26일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위원회 정정화 위원장이 스스로 이번 공론화가 숙의성, 대표성, 공정성, 수용성을 담보하지 못했다며 실패했음을 인정하고 사퇴했다"면서 "그러나 공론화 주관부처인 정부는 반성은 커녕 위원장 사퇴 5일 만에 화상으로 임시회의를 열고 새로운 위원장을 임명해 공론화를 강행하겠다고 한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전 국민이 현 상황을 알고 제대로 공론장을 열어 사회적으로 그 해법을 찾아야 한다. 그러나 정부는 각 핵발전소 부지 안에 '고준위핵폐기물 임시저장시설 건설'하기 위한 공론화를 실행 중이다"고 했다.

이어 "울산시청 반경 30km 이내에는 전국 고준위 핵폐기물 발생량의 70% 이상이 이미 쌓여 있다. 이런 마당에 울산시민들이 납득할 만한 대안 없이 맥스터를 건설한다면 이는 더 큰 저항을 불러올 것"이라면서 "우리는 더 이상의 파행과 피해를 막기 위해 민주주의를 역행하는 지금의 공론화를 즉각 중단할 것과 재검토위 활동을 중단·해산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대통령 산하의 독립적인 핵연료 폐기물 관리 전담기구 구성해 원점에서 부터 공론화를 시행하라"고 강조했다. 정혜원기자 usjhw@

☞ 울산신문 유튜브 구독하기 ▶ https://vo.la/ut4n
☞ 울산신문 홈페이지 바로가기 ▷ https://vo.la/xLJA
☞ 울산신문 페이스북 구독하기 ▶ https://vo.la/yUp4
☞ 울산신문 인스타그램 구독하기 ▷ https://vo.la/3jIX
☞ 울산신문 트위터 구독하기 ▶ https://vo.la/1ubY
☞ 울산신문 블로그 구독하기 ▷ https://vo.la/Kzp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