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태일 열사 50주기 전국 노동미술 작가들 울산행
전태일 열사 50주기 전국 노동미술 작가들 울산행
  • 강현주 기자
  • 2020.07.09 20:59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우리친구 태일이' 기획전시회]
서울·경기·부산·광주 등 34명 참여
코로나19 시대 노동 현재모습 담아내
울산문화예술회관 14일 개막 일주일간
구헌주 作 '가족사진(왼쪽)'과  곽영화 作 '눈을 마주하고 비정규직 노동자와 만나야 합니다'.
구헌주 作 '가족사진

'노동운동의 메카'로 자리매김 해온 울산에 전국 노동미술 작가들의 작품이 모인다. '노동미술2020추진위원회'는 전태일 열사 50주기 및 세계노동절 130주년을 기념해 오는 14~20일 울산문예회관 1층 전시실에서 '우리친구 태일이'를 주제로 기획전시회를 연다고 밝혔다.

울산노동역사관·울산민족예술협회·부산민주항쟁기념사업회 등이 공동 주관하는 노동미술전은 코로나19 시대 노동의 현재모습을 미술작품으로 담은 대규모 단체전시회다.

서울·경기·부산·광주 등 전국의 노동미술 작가 34명이 다양한 주제의 회화·조소·사진·미디어·설치미술 등 40여 작품을 선보인다.

눈에 띄는 작품은 구헌주 작가의 그래피티 작품 '가족사진'이다.
원래 그래피티는 거리의 벽에 그리는 것이지만, 이번에는 캔버스 천에 그렸다. 경비원과 급식노동자·전화상담원과 배달노동자가 한 가족으로 사진을 찍듯이 한폭의 그림 속에 담겼다.

곽영화 작가가 그린 '눈을 마주하고 비정규직 노동자와 만나야 합니다'는 이 시대 전태일의 모습을 비정규직 노동자에 투영했다.

윤은숙 작가는 '당신을 만나서 행운이야'라는 꽃말의 '플루메리아'라는 제목으로 주변의 예술노동자들을 10폭의 초상화에 담았다.

구헌주 作 '가족사진(왼쪽)'과  곽영화 作 '눈을 마주하고 비정규직 노동자와 만나야 합니다'.
곽영화 作 '눈을 마주하고 비정규직 노동자와 만나야 합니다'.

코로나19 극복에 힘을 쏟는 노동자의 모습은 박진수 작가의 그림 '철야'와 울산민족미미술인협회 설치미술팀(박종범 외 5명)의 '코로나 태일이들'에 고스란히 나타나있다.

기획전에서는 과거 노동미술을 회고하며 5m 높이로 복원한 '가는패'의 걸게그림 '노동자'와 1980년대 현장 노동자들이 직접 참여해 그렸던 '파업전야'도 다시 선보인다.

노동미술기획전은 2017년 '민중미술 30년전'으로 시작, 2018년부터는 '노동미술'의 기치를 걸고 매년 개최해왔다. 

노동미술기획전추진위 관계자는 "노동미술은 이 사회의 가장 민낯이 되는 현장 속에서 제몫을 해왔다"며 "노동미술기획전을 매년 여는 것도 예술가들이 공동체 사회의 일원으로 제 역할을 찾고자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강현주기자 uskhj@

☞ 울산신문 유튜브 구독하기 ▶ https://vo.la/ut4n
☞ 울산신문 홈페이지 바로가기 ▷ https://vo.la/xLJA
☞ 울산신문 페이스북 구독하기 ▶ https://vo.la/yUp4
☞ 울산신문 인스타그램 구독하기 ▷ https://vo.la/3jIX
☞ 울산신문 트위터 구독하기 ▶ https://vo.la/1ubY
☞ 울산신문 블로그 구독하기 ▷ https://vo.la/Kzp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