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재난안전연구센터 설립 본격 운영
울산시 재난안전연구센터 설립 본격 운영
  • 최성환 기자
  • 2020.08.09 20:18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문·도시공학 박사 등 3명 구성
선진적 홍수 대응체계 우선 구축
위기관리 메뉴얼 개발 등 과제도

안전도시 울산을 위한 정책 마련의 싱크탱크 역할을 맡을 '울산시 재난안전연구센터'가 설립돼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울산시는 지역 맞춤형 재난안전 정책을 체계적이고 전문적으로 연구하기 위해 재난안전연구센터 설립작업을 마쳤다고 9일 밝혔다.
 
울산연구원에 설립된 재난안전연구센터는 수문학, 도시공학 등을 전공한 3명의 박사로 구성돼 울산의 재난안전 정책을 전문적으로 연구하게 된다.
 
주요 과제로는 재난안전정책 추진 방향을 비롯해 재난안전정책 연구·평가, 재난안전 실태조사·연구 및 데이터베이스 구축, 재난대비훈련 컨설팅 및 위기관리 매뉴얼 개발, 민관학연 재난안전 협력체계 구축·운영 등이다.
 
울산시는 새로 설립된 재난안전연구센터와 함께 기상이변 등으로 대형화, 복잡화되는 재난에 신속하고 효과적인 대응을 위해 올해 우선 추진할 정책을 마련했다.
 
먼저 과거 재난데이터를 데이터베이스화해 집중호우 등을 극복할 수 있는 도시 능력을 가질 수 있도록 현재의 홍수재해관리시스템을 고도화하는 등 선진적 홍수재난 대응체계를 마련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국내 재난안전분야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재난안전관리 협력포럼을 9월 중 울산과학기술원(UNIST)과 공동 개최해 시민사회와 함께 재난안전 정책을 토의하고 협력체계 구축방안을 연구할 계획이다.
 
아울러 유엔재난위험경감국(UNDRR)로부터 국내 두 번째, 세계 51번째로 인증받은 방재안전도시인 울산시의 재난안전 개선 전략과 국제교류 활성화 방안도 연구한다.
 
윤영배 재난안전연구센터장은 “울산을 재난으로부터 안전한 도시로 구현하기 위한 정책적 지원과 함께 세계에 울산의 재난안전정책 성과를 알리기 위한 국제교류 협력에도 적극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병희 시민안전실장은 “재난안전연구센터 출범을 계기로 과학적이고 체계적인 지역 맞춤형 재난안전 정책을 개발해 선제적 대응체계를 마련함으로써 안전도시 울산 실현을 위해 노력해 나가겠다"라고 했다.  최성환기자 csh9959@

 

☞ 울산신문 유튜브 구독하기 ▶ https://vo.la/ut4n
☞ 울산신문 홈페이지 바로가기 ▷ https://vo.la/xLJA
☞ 울산신문 페이스북 구독하기 ▶ https://vo.la/yUp4
☞ 울산신문 인스타그램 구독하기 ▷ https://vo.la/3jIX
☞ 울산신문 트위터 구독하기 ▶ https://vo.la/1ubY
☞ 울산신문 블로그 구독하기 ▷ https://vo.la/Kzp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