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고, U18 챔피언십 2위…우승보다 값진 경험 얻었다
현대고, U18 챔피언십 2위…우승보다 값진 경험 얻었다
  • 조홍래 기자
  • 2020.08.27 19:48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선서 1승2패 초반 고전 불구
저력 발휘 조 2위로 결승 진출
끈기 DNA 등 프로 가능성 확인
울산현대의 U18팀인 현대고등학교가 이달 14일부터 26일까지 13일동안 포항에서 열린 2020 K리그 U18 챔피언십을 2위로 마감했다. 울산현대 제공
울산현대의 U18팀인 현대고등학교가 이달 14일부터 26일까지 13일동안 포항에서 열린 2020 K리그 U18 챔피언십을 2위로 마감했다. 울산현대 제공

울산현대의 U18팀인 현대고등학교가 2020 K리그 U18 챔피언십을 2위로 마감했다.

이달 14일부터 26일까지 13일동안 포항에서 열린 이번 대회에서 현대고는 총 4승 3패(승부차기 승 포함)를 기록했다. 예선에서 매탄고(수원삼성 U18), 현풍고(대구FC U18), 충남아산 U18팀과 같은 조에 속한 현대고는 1승 2패로 다소 고전하는 모습을 보였다. 

매탄고와 충남아산 U18에 패했지만 두 번째 경기에서 이지호의 두 골과 박건웅의 골로 현풍고를 3대1로 잡으며 대회 첫 승을 기록했고, 조 2위로 토너먼트에 진출했다. 16강에선 부천 U18을 만나 6대2 대승을 거뒀고 8강에선 영생고(전북현대 U18)에게 접전 끝에 1대0으로 승리하며 4강에 진출했다. 

4강에서 매탄고와 다시 만난 현대고는 승부차기까지 가는 혈투를 벌였고, 1대1로 경기를 마친 후 승부차기에서 5대3으로 승리하며 결승까지 진출했다. 결승에서 사실상 홈팀이나 다름 없던 포항제철고(포항스틸러스 U18)를 만나 1대3으로 패한 현대고는 대회를 2위로 마무리했다.

조별리그에서 두 번 패하며 불안한 출발을 보였던 현대고는 토너먼트에선 끈질기게 결과를 얻어내는 축구를 통해 결승까지 진출할 수 있었다. 

강팀 특유의 '승리 DNA'가 살아나며 이뤄낸 결과인만큼, 향후 프로에 뛰어들 유소년 선수들에게 이번 대회는 아쉽지만 의미있는 대회로 남았다. 또한, 경기당 2골에 가까운 공격력(7경기 13골, 경기당 약 1.85골)과 득점이 한 선수에게 집중되지 않았다는 점에서 의미를 더했다.

1학년 선수들의 출전도 눈에 띄는 점이다. 1학년 공격수 송혁은 조별리그 경기엔 출전하지 않았지만 8강 전북전부터 선발출전하며 '형'들 가운데서 좋은 활약을 보였다. 송혁은 "쉽지 않은 경기였지만,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었다"며 "다음에 맞붙게 되면 더 잘 할 수 있다는 자신감과 경험을 얻었다"고 소감을 말했다.

대회 우수선수로 뽑힌 3학년 공격수 박건웅은 "경기를 치를수록 우리 팀의 경기력이 올라간다고 느꼈다"고 말하며 "준우승은 분명 아쉬운 결과지만, 우린 우승이라는 성적 이상으로 많은 것을 배워 이번 대회가 더욱 의미있었다"고 대회를 마친 소감을 남겼다.

현대고 선수단은 30일부터 훈련을 재개한다.   조홍래기자 starwars060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