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삭 상처 아물기전 또 하이선 강타 시민들 망연자실
마이삭 상처 아물기전 또 하이선 강타 시민들 망연자실
  • 유은경 기자
  • 2020.09.07 20:18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풍 하이선 울산 상륙]
제10호 태풍 '하이선(HAISHEN)'이 울산을 강타한 7일 태화강에 홍수주의보가 발령된 가운데 태화교 남단 하부도로와 태화강둔치가 불어난 강물에 침수되어 있다.
제10호 태풍 '하이선(HAISHEN)'이 울산을 강타한 7일 태화강에 홍수주의보가 발령된 가운데 태화교 남단 하부도로와 태화강둔치가 불어난 강물에 침수되어 있다.

태풍 마이삭과 하이선이 연이어 관통한 울산지역은 많은 피해를 입었다. 특히 마이삭의 복구가 채 이루어지기도 전에 닥친 하이선은 강풍을 동반해 월파에 의한 항만시설 파손과 정전으로 인한 기업의 생산차질이 빚어졌다. 울산지역 곳곳의 피해상황을 사진으로 살펴본다. 편집자

 

송철호 울산시장이 7일 태화강 국가정원을 방문해 제10호 태풍 '하이선' 내습에 따른 피해상황을 보고 받고 현장점검을 하고 있다.
송철호 울산시장이 7일 태화강 국가정원을 방문해 제10호 태풍 '하이선' 내습에 따른 피해상황을 보고 받고 현장점검을 하고 있다.
김석진 울산시 행정부시장은 7일 태화강국가정원 십리대숲 일원 제10호 태풍 '하이선' 피해현장을 방문해 피해상황을 점검하고 복구대책을 지시했다.
김석진 울산시 행정부시장은 7일 태화강국가정원 십리대숲 일원 제10호 태풍 '하이선' 피해현장을 방문해 피해상황을 점검하고 복구대책을 지시했다.
제10호 태풍 '하이선(HAISHEN)'이 몰고온 강한 비바람에 7일 북구 신명마을 파제벽과 해안도로가 붕괴돼 폭격을 맞은 듯 아수라장으로 변해있다.
제10호 태풍 '하이선(HAISHEN)'이 몰고온 강한 비바람에 7일 북구 신명마을 파제벽과 해안도로가 붕괴돼 폭격을 맞은 듯 아수라장으로 변해있다.
태풍 하이선이 울산 전역을 할퀴고 간 가운데 이번에도 반구대암각화는 물에 잠겼다. 반구대암각화 전망대 망원경에 암각화가 수면에 잠겨 볼 수 없게 됐다는 내용의 안내문이 붙었다.
태풍 하이선이 울산 전역을 할퀴고 간 가운데 이번에도 반구대암각화는 물에 잠겼다. 반구대암각화 전망대 망원경에 암각화가 수면에 잠겨 볼 수 없게 됐다는 내용의 안내문이 붙었다.
7일 제10호 태풍 '하이선'이 몰고온 강풍에 울산대교 양방향이 통제되고 있다.
7일 제10호 태풍 '하이선'이 몰고온 강풍에 울산대교 양방향이 통제되고 있다.
북구의 한 해안가 마을 도로가 태풍 '하이선'이 몰고온 강한 비바람에 전봇대가 끊어지고 떠밀려온 각종 쓰레기로 뒤덮혀 있다.
북구의 한 해안가 마을 도로가 태풍 '하이선'이 몰고온 강한 비바람에 전봇대가 끊어지고 떠밀려온 각종 쓰레기로 뒤덮혀 있다.
7일 울산시 생태정원과 관계자들이 태풍 '하이선'의 영향으로 침수된 중구 태화강둔치에서 산책로 청소 등 복구 작업을 벌이고 있다.
7일 울산시 생태정원과 관계자들이 태풍 '하이선'의 영향으로 침수된 중구 태화강둔치에서 산책로 청소 등 복구 작업을 벌이고 있다.
태풍 '하이선'이 북상한 7일 강한 비바람에 바닷물이 들이치고 가로수와 시설물이 파손되자 주민들이 걱정스럽게 바라보고 있다.
태풍 '하이선'이 북상한 7일 강한 비바람에 바닷물이 들이치고 가로수와 시설물이 파손되자 주민들이 걱정스럽게 바라보고 있다.
북구의 한 해안가 마을 도로가 태풍 '하이선'이 몰고온 강한 비바람에 전봇대가 끊어지고 떠밀려온 각종 쓰레기로 뒤덮혀 있다.
북구의 한 해안가 마을 도로가 태풍 '하이선'이 몰고온 강한 비바람에 전봇대가 끊어지고 떠밀려온 각종 쓰레기로 뒤덮혀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