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교육청, 11일까지 학생 감염자 없으면 매일 등교 추진
울산교육청, 11일까지 학생 감염자 없으면 매일 등교 추진
  • 강은정 기자
  • 2020.10.05 19:35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 지역별 탄력 운영 도입
연휴 이후 확산세 등 추이 관찰
울산시교육청 전경. 울산신문 자료사진
울산시교육청 전경. 울산신문 자료사진

교육부가 오전·오후반을 도입해 등교 수업을 확대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이에 울산시교육청은 11일까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학생 감염자가 발생하지 않는다면 매일 등교를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5일 "학교 밀집도 기준을 지키면서 지역·학교별 특성에 맞는 탄력적인 학사 운영을 도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추석연휴 특별 방역 기간이 운영되면서 11일까지 유·초·중의 등교 인원은 3분의 1 이내, 고등학교는 3분의 2 이내로 등교하고 있다.
 
유 부총리는 특별 방역 기간이 끝나는 12일부터 학생들의 등교 일수를 늘리기 위해 다양한 학사 운영방식을 도입하겠다는 뜻을 내비췄다.
 
유 부총리는 "등교 수업을 늘리자는 방향에는 시·도 교육청, 학교 현장에서 대체로 같은 입장이 아닌가 한다"며 "일부 학교의 경우 오전·오후반을 운영하는 등 실제로 밀집도를 지키면서 등교수업을 확대하는 다양한 방식이 있다"고 언급했다.
 
유 부총리는 "밀집도를 방역 기준에 맞게 지켜나가면서도 특히 초등학교 저학년의 학습격차 문제를 해소할 수 있도록 등교 수업을 확대해야 한다"며 "이번 주 중으로 시·도 교육청의 의견을 수렴하고 입장을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울산시교육청도 12일부터 매일 등교를 원칙으로 하는 학교 등교 방안을 검토 중에 있다. 시교육청은 추석 연휴 이후 추가 학생 감염자 발생 여부를 지켜보고 있다. 11일까지 감염자가 없다면 매일 등교를 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해졌다.   강은정기자 uskej@ulsanpress.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