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주니오, 1골당 5700만원 가성비 甲
울산 주니오, 1골당 5700만원 가성비 甲
  • 조원호 기자
  • 2020.10.19 18:29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봉 대비 K리그1 최고 효율 선수
구단, 승점 1 획득에 1억 5천 지출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김예지 의원이 한국프로축구연맹(이하 K리그)에서 공시하는 구단별 연봉총액 및 선수 연봉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9년 시즌을 우승한 전북현대가 승점 1점 획득에 가장 많은 2억원을 지출한 것으로 나타나 프로스포츠에서 결과를 얻기 위해서는 충분한 투자가 필요하다는 것을 보여주었다.

선수 연봉 측면에서는 울산이 간판 공격수인 주니오 선수(사진)에게 골당 5,700만원 가량 지출한 것으로 나타나 연봉 상위권 선수들(공격수) 중 지출대비 최고의 효율을 보였다.

2019시즌 최종 성적을 살펴보면 대체적으로 연봉 총액과 성적이 비례하는 모습을 보였다.

울산현대의 경우, 시즌 승점은 동률이었으나 다득점이 1점 앞선 전북에게 아쉽게 우승 트로피를 내어준 바 있다.

비록 우승 타이틀은 전북에게 내어줬으나, 울산은 전북보다 승점 1점 당 약 5,000만원을 적게 지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포항스틸러스와 대구FC의 경우 승점 1점 획득을 위해 최저 예산을 사용하고도 리그 4위, 5위를 기록했다. 이 두 구단은 아쉽게도 아시아챔피언스리그(ACL) 진출 성과를 내지는 못했지만 얼마나 저비용 고효율 선수 운영을 했는지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특히 포항의 경우 리그 3위에 들며 ACL 진출권을 따낸 서울과 승점이 같지만, 승점 1점을 획득하는 데에 든 비용은 서울보다 약 5,000만원을 절약했다.

반면 제주유나이티드와 경남FC의 경우 연봉 총액 순으로는 5, 7위에 해당하는 금액을 지출하고도 강등을 면하지 못했다. 제주의 경우 리그 최하위로 강등됐는데, 승점 1점에 무려 2억 6,000만원의 예산이 사용됐다.

선수 연봉을 살펴보면 2019시즌 '연봉킹'으로 등급한 전 전북현대의 로페즈 선수가 득점당 약 1억 5,000만원이라는 높은 비용의 선수로 나타났고, 이에 반해 울산 주니오는 득점당 약 5,700만원의 비용으로 상대적으로 높은 효율을 보였다. 한편 울산 주니오 선수의 활약은 25경기 출전, 25골, 2도움(10월 기준)으로 2020 시즌에도 계속되고 있다.    서울=조원호기자 gemofday1004@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