층간소음 문제 이웃 무차별 폭행한 40대 벌금형
층간소음 문제 이웃 무차별 폭행한 40대 벌금형
  • 강은정 기자
  • 2020.10.22 20:31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소 층간소음 문제로 다툼이 잦았던 이웃을 불러내 무차별 폭행을 한 40대 남성에게 벌금형이 선고됐다.

 울산지법 형사10단독 김경록 판사는 상해 혐의로 기소된 A(40)씨에게 벌금 200만원을 선고했다고 22일 밝혔다.

 A씨는 지난 3월 10일 오후 11시께 경남 양산시의 한 아파트 공동현관 앞 길에서 층간소음 문제로 윗층 주민 B씨를 불러내 말싸움을 하다 주먹으로 B씨의 얼굴을 수차례 때리고 다리를 발로 걷어차는 등의 폭행으로 눈주위와 팔꿈치, 치아가 부러져 약 45일의 치료가 필요한 상해를 입힌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A씨는 평소 윗층에 살고 있는 피해자 B씨와 층간소음 문제로 자주 다툰 것으로 조사됐다.
  강은정기자 uskej@ulsanpress.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