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구 기적의도서관 '김지은입니다' 금서 지정 논란
북구 기적의도서관 '김지은입니다' 금서 지정 논란
  • 조원호 기자
  • 2020.11.08 18:40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범수 의원 17개 광역시 전수조사
안희정 성폭행 폭로 뒤 554일 기록
광고성 희망도서 이유 부적합 판정
"국민 직접 판단 할수 있도록 해야"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성폭행 피해자 김지은 전 충남도 정무비서의 책 '김지은입니다'.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성폭행 피해자 김지은 전 충남도 정무비서의 책 '김지은입니다'.

울산 북구 공공도서관이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성폭행 피해자 김지은 전 충남도 정무비서의 책 '김지은입니다'를 '금서(禁書)'로 지정해 논란이 일고 있다.

'김지은입니다'는 안희정 전 지사의 수행비서였던 김지은 씨가 위력에 의한 성폭력을 고발한 뒤 대법원 에서 안 전 지사의 실형 판결을 받아내기까지 544일 간의 기록을 담아낸 책이다.

국민의힘 서범수 의원(행정안전위원회·사진)이 지난 6일 '공공도서관 금서 논란'과 관련해 17개 광역시도 공공도서관에 대한 전수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앞서 서 의원실은 MBN과 공조 및 보도를 통해 서울시내 공공도서관 중에서 정치편향을 이유로 장서 비치가 거부된 사례가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이 가운데 울산 북구 공공도서관인 기적의도서관은 '김지은입니다'를 광고성 희망도서로 보고 지난 5일 1일 부적합 판정을 내렸다. 광고성이라는 이유로 부적격 판정은 내린 사례는 울산 북구 도서관이 유일했다. 반면 서울시 강서구 푸른들청소년도서관과 양천구 해맞이역사도서관은 이 책을 특수목적도서, 정치적, 영리적, 종교적을 이유로 부적격 판정을 냈다.

이밖에 서 의원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서울시 도봉구, 은평구, 강남구, 성동구, 노원구, 양천구에서 '정책의 배신(윤희숙)' '한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나라(강양구 등)' '검찰개혁과 촛불시민(조국백서추진위원회)' '정부가 집값을 안 잡는 이유(윤세경)' 도서에 대해 정치적 자료, 정치적 편향성을 이유로 부적합판정을 내린 사례가 있었다.

또한 경기도 광명시와 동두천시에서는 '한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나라' '검찰개혁과 촛불시민'에 대해 부적합 판정을 내렸고, 대구시 수성구와 동구에서는 '검찰개혁과 촛불시민'에 대해 현재 재판진행중인 내용을 포함하고 있다는 등의 이유로 부적합 판정을 내렸다.

서 의원은 "다양한 의견이 개진될 수 있도록 국민의 알권리를 충족시키는 것이 민주주의의 요체이자 공공도서관의 목적"이라며 "공공도서관이 발상의 전환을 통해 다양한 정보 제공에 우선순위를 둔다면, 금서 논란에 휘말리지도 않고 국민들이 직접 판단할 수 있는 공익 기능도 다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울=조원호기자 gemofday1004@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