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서 21일까지 세계인문학포럼
경주서 21일까지 세계인문학포럼
  • 이한우 기자
  • 2020.11.19 19:48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까지 25개국 160여 석학 참석
포스트 코로나시대 공존방안 모색
19일 경주화백컨벤션센터에서 '제6회 세계인문학포럼' 개회식이 열리고 있다. 경주시 제공
19일 경주화백컨벤션센터에서 '제6회 세계인문학포럼' 개회식이 열리고 있다. 경주시 제공

신라 천년고도 경주에서 인문학 큰잔치인 '제6회 세계인문학포럼'이 열린다.

19일부터 21일까지 3일간 보문관광단지 내 화백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이번 포럼은 '어울림 인문학-공존과 상생을 위한 노력'이란 주제로 교육부와 경상북도, 경주시, 유네스코한국위원회가 공동 주최하고 한국연구재단이 주관하며 대구경북연구원이 사무국을 맡아 진행한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 흐름에 맞춰 온·오프라인 병행으로 열리는 이번 포럼은 국내외 유수 인문학자의 기조강연을 비롯해 주제강연 3차례, 총 25개 분과 세션 등 25개국 160여명의 국내외 석학·전문가가 참가한 가운데 인문학 지성 논의와 담론의 장이  펼쳐진다.

특히, 이번 포럼은 코로나로 온 인류가 위기에 직면한 매우 엄중한 시기에 열리는 만큼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하고 온 인류가 함께 공존하고 상생할 수 있는 대안을 모색하고, 세계 인문학계와 한국 인문학계간 지속적인 교류와 협력기반을 구축하는 담론의 장으로 승화시킬 방침이다.

첫날인 19일에는 미국 로버트 버스웰 석좌교수의 '오늘날의 '위축된 상상들'을 넘어서:경주에서 베나레스에 이르는 불교 교류'라는 주제강연을 시작으로 5개의 주제별 분과 세션이 열렸다.

이어 오후에 열린 개회식에는 유은혜 교육부 장관, 강성조 경북 행정부지사, 주낙영 경주시장, 서호대 경주시의회 의장, 김광호 유네스코 한국위원회 사무총장 등 100여 명과 랜선 참가자 9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사전행사, 공식행사, 축하공연행사 등 인터랙티브한 퍼포먼스가 펼쳐졌다.

둘째 날인 20일에는 영국 토비아스 블랑크 교수의 주제강연과 10개의 주제별 분과 세션이 이어진다.

마지막 날인 21일 영국 글래고스 대학교 데이비드 마틴 존스 교수의 주제강연에 이어 폐회식이 열리며 '인문가치선언'을 끝으로 이번 포럼의 대단원의 막을 내린다.  이한우기자 hwlee991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